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4633 0562020060560594633 04 0402003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65600000 1591365825000

日부총리 “일본 코로나 사망 적은 이유, 높은 국민성 때문”

글자크기

일본 코로나19 사망자 비율, 한국·중국보다 높아

세계일보

4일 일본 참의원(상원) 재정금융위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사망률과 관련해 발언 하는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마이니치신문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 비율이 낮다고 주장하면서 “민도(民度)의 레벨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우월주의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4일 참의원(상원) 재정금융위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사망률과 관련 “민도가 다르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국제사회에서도 이러한 인식이) 정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생활이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민도’라는 모호한 표현으로 일본의 우위성을 강조한 것이다.

아소 부총리는 미국, 영국, 프랑스 등의 인구당 사망자 수를 예로 들면서 “이런 사망률이 제일 문제”라며 인구 100만명당 (사망률은) 일본은 7위란 점을 강조. 일본이 이들 나라들보다 상대적으로 사망률이 낮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하지만 아소 부총리의 주장과는 달리 일본의 100만명당 사망자 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국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중 인구 100만명 사망자 수는 일본이 7명으로 높은 수준이다. 한국은 5명, 대만 0.3명이다.

이에 대해 시이 가즈오 일본공산당 위원장은 트위터에 “세계적으로 차별과 파열 없이 연대가 중요하다는 물결이 일어나고 있는 때에 거리낌 없이 이런 발언을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같은 날 일본 도쿄의 유흥업소 남성 종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집단감염 우려가 터져 나왔다.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4일 기준 일본 전역에서 4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 7078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도 5명 늘어 923명이 됐다.

이중에는 수도 도쿄의 호스트클럽에서 일하는 남성 종업원 5명 등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가 9명에 달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유흥업소의 특성상 손님과 밀접접촉이 빈번할 수밖에 없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N차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감염이 발생한 호스트클럽에는 지난달 29일부터 최근까지 수십여명에 달하는 여성 손님들이 업소를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호스트클럽 종업원으로부터 감염된 여성들이 있을 수 있고 이들이 학교, 직장, 가정 등으로 병을 전파할 우려가 커졌다.

세계일보

도쿄도는 신규 확진자 발생 및 유흥업소발 ‘n차 감염’ 우려에 따라 도시 자체 경계인 ‘도쿄경보’를 유지하기로 했다.

‘도쿄경보’는 도 민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하는 도 자체 알림이다. 다른 지역은 없다. 알림은 도쿄의 관문으로 불리는 ‘레인보우 브릿지’ 등에 빨간 조명을 켠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