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3901 0042020060560593901 04 04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359493000 1591359850000

인도 확진자 하루 1만 명...신규 확진·사망자 모두 최다

글자크기
[앵커]
인구 13억 8천만의 대국 인도에서 봉쇄 조치가 완화된 이후 코로나19가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5일 하루 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가장 많은 수가 나왔습니다.

이웃 나라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도 확산 추세가 가파릅니다.

김태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인도의 코로나19 환자가 (5일) 하루 사이 만 명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확진자는 총 22만 7천여 명으로 7번째로 많습니다.

사망자도 하루 270여 명 늘어나 총 6,300여 명이 됐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역대 최다입니다.

4월 중순만 해도 하루 1천 명 수준이던 인도의 신규 확진자는 5월 말부터는 연일 8∼9천 명대에 이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도의 실업률은 사상 최고치로 치솟고, 학교와 기업 활동은 거의 마비됐습니다.

[간가람 / 인도 실업자 (뉴델리 거주) : 코로나19 때문에 일이 사라졌습니다. 학교 버스 기사로 일했는데 바이러스가 퍼져 업무가 모두 중단됐어요.]

경제를 살리기 위해 인도 정부는 3월 하순에 시작한 봉쇄 조치를 지난달 중순부터 잇따라 완화했습니다.

오는 8일부터는 쇼핑몰, 식당, 호텔까지 영업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환자가 더욱 폭증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남아시아 이웃 나라 상황도 심각합니다.

중국보다 확진자가 더 많아진 파키스탄은 하루 3∼4천 명 넘게 환자가 나오며 총 9만 명에 이릅니다.

방글라데시도 하루에 거의 3천 명씩 환자가 늘어나며 6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