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2643 0202020060560592643 06 0602001 6.1.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52773000 1591352893000 related

[2020 백상예술대상] 강하늘 김희애, TV부문 최우수연기상 영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2020 백상예술대상’에서 강하늘 김희애가 TV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배우 강하늘 김희애가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최우수연기상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은 같이 후보에 오른 배우들을 언급한 뒤 “앞서 이광수 형님이 말씀하신 게 이해가 간다. 너무 감사드린다. 잘난 것 없는데 주셔서 감사하다. 감독님 작가님 감사하다. ‘동백꽃 필 무렵’ 만든 스태프 감사하다. 고마워요. 동백 씨. 효진 누나 감사하다. 상이란 게 기분 좋은데 마음을 흔든다. 정신 관리 잘해서 좋은 연기자 이전에 좋은 사람 되겠다”고 말했다.

‘부부의 세계’ 김희애는 “처음 ‘부부의 세계’ 원작 ‘닥터 포스터’를 봤는데 파격적이고 과감해서 한국에서 가능할까 싶었다. 시청자 눈높이를 저희가 못 따라간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줘서 놀랐다. 후보에 오른 김혜수 손예진 공효진 이지은 씨 팬이다. 꼭 상을 받지 않더라도 건강하게 만날 수 있어서 좋다. 다 팬이다. 서로 축하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본에 다 정답이 써 있었다. 지문에 성실하게 적어줘서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었다. 작가님과 최고의 연기를 하게 해준 스태프들이 없었다면 끝까지 갈 수 있는 연기할 수 없었다. 좋은 환경 만들어준 스태프, 배우들 감사하다. 국민 욕받이 이태오 씨, 박해준 같이 후보에 올랐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부부의 세계’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김희애는 어머니에게 수상의 영광을 돌렸다.

백상예술대상은 TV와 영화를 아우르는 국내 유일의 종합 예술 시상식으로 1965년부터 시작돼 드라마와 예능·교양프로그램 등 TV 부문 심사 대상과 영화 부문 작품상·감독상 등이 수여된다.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이 3년 연속 사회를 맡았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