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2624 0362020060560592624 06 0602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52640000 1591352836000 related

김희애·강하늘,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최우수연기상 “좋은 사람 되겠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희애와 강하늘이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JTBC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강하늘과 김희애가 최우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5일 오후 JTBC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TV부문 최우수연기상 수상자 강하늘과 김희애가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강하늘은 놀랍고 벅찬 표정으로 무대에 올라 다른 후보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제가 선배님들보다 잘 한 것도 없고, 지난해 이병헌 선배님이 받으신 상을 받는 게 죄송하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래도 강하늘은 "모든 스태프 분들과 동백 씨 공효진 누나 감사하다. 이 상 받았다고 다른 생각 하지 않고 정신과 마음 잘 관리하겠다. 좋은 배우이기 전에 좋은 사람부터 되겠다"는 다짐이 담긴 소감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활약한 김희애는 극중 상대역이었던 박해준과 포옹 후 무대에 올라 "영국 원작 드라마가 파격적이라서 과연 한국에서 가능할까 싶었다. 오히려 시청자 분들의 눈높이를 못 따라간 게 아닌가 싶을 만큼 많은 사랑을 받아서 놀랐다"는 말로 소감을 시작했다.

이어 김희애는 "대본에 다 정답이 써 있었다.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었다. 최고의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주신 스태프 분들이 없었다면 끝까지 갈 수 있는 연기는 못 했을 것 같다"며 함께 한 김영민 한소희 박해준 등 배우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