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0701 0242020060560590701 04 04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46609000 1591346622000

"회복기간 벌었다"…韓 성형수술 때아닌 '코로나 특수'

글자크기

파이낸셜타임스, 韓 성형수술 특수 조명

"재택근무·마스크 착용, 수술 분위기 마련"

성형외과 의사 "얼굴윤곽·가슴 수술 인기"

"재난지원금 등도 성형수술 증가세 한몫"

이데일리

△ 한국의 지하철역 성형외과 광고 사진 [사진제공=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나경 인턴기자] 코로나19 뉴노멀에 한국의 성형외과가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재택근무 확산으로 성형수술 이후 회복 기간이 마련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긴급재난지원금 등 내수 진작 정책 역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는 4일(현지시간) “한국의 강남 번화가에 밀집해 있는 성형외과에 내국인 고객들이 몰리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외국인 고객은 줄었지만 내국인 고객은 많아졌다”고 보도했다.

얼굴에 지방삽입 시술을 한 한국인 여성은 “이 시술을 하고 싶었다”며 “요즘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다니니까 지금 시술하는 게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재택 근무가 늘어나고 외출 자제가 일상화하다 보니 성형수술을 하려는 이들에게 지금이 ‘적기’가 됐다는 것이다.

강남의 한 성형외과 의사는 “수술을 하고 싶었지만 충분한 회복 기간이 없어 못했던 분들이 병원을 많이 찾고 있다”며 “특히 얼굴윤곽 수술과 가슴 수술이 인기가 있다”고 전했다. 20대 한국 여성의 3분의1은 성형수술을 받았는데, 이번 코로나19 특수로 더 늘어날 것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전망했다.

때아닌 성형수술 인기는 회복 기간 때문만은 아니다. 재난지원금 같은 대규모 경기부양책 역시 주요 요인으로 거론됐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시민들이 ‘보복 소비’에 나섰다는 것이다. 화장품 등의 소비가 늘어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실제 맥킨지그룹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국에서 지난달 소비를 줄었다는 응답은 절반이 안 됐다. 오히려 비필수 항목의 지출은 늘어나고 있다고 맥킨지는 전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수출이 한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40%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내수 소비가 필수적인 시기”라고 했다. 다만 주요 이코노미스트들을 인용해 “정부 주도 일자리 창출과 재정 정책으로는 경기 회복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