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0509 0032020060560590509 02 02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1346101000 1591346108000 related

'보트 밀입국' 초동 대응 소홀…태안해경서장 직위해제(종합2보)

글자크기

상급기관 중부해경청장 경고 조치…해경청, 감찰 착수

연합뉴스

태안서 발견된 고무보트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4일 오전 충남 태안군 근흥면 마도 방파제에서 발견된 흰색 고무보트(왼쪽)와 지난 4월 20일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된 검은색 고무보트. 이들 보트는 현재 신진항 태안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 보관돼 있다. 2020.6.4 sw21@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최근 충남 태안에서 잇따라 발생한 모터보트 밀입국 사건과 관련해 초동 대응을 소홀히 한 관할 해양경찰서장이 인사 조치로 교체됐다.

해상 경계에 허점이 드러남에 따라 관할 책임자를 교체한 해경은 감찰 조사에 착수하고 관련자들을 문책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은 최근 벌어진 중국인들의 태안 밀입국 사건과 관련해 초동 대응을 소홀히 한 책임으로 하만식(51) 태안해경서장을 직위 해제했다고 5일 밝혔다.

태안을 관할하는 상급 기관 책임자인 오윤용(57)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은 경고 조치했다.

해경청은 신임 태안해경서장에 해양경비 등 업무 경력이 풍부한 윤태연(51) 서해5도 특별경비단장을 임명했다.

해경청 인사담당관실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6일 0시부터 발효되기 때문에 신임 서장이 오늘 태안으로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4월 20일부터 전날까지 40여일 간 태안군 반경 15㎞ 안에서 밀입국 보트 3척이 잇따라 발견됐고, 군과 해경의 해상 경계와 초동 대응이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합동참모본부의 조사 결과 지난달 중국인 8명이 타고 태안으로 밀입국한 모터보트는 해안 레이더 등 군 당국의 감시 장비에 13차례 포착됐지만, 군이 해당 모터보트를 낚싯배 등으로 오판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해상 경계는 작전용 레이더와 열상감시장비(TOD) 등을 이용해 군 당국이 주로 맡고 있으며 해경은 군 정보를 토대로 감시를 보조하는 역할을 한다.

연합뉴스

[그래픽] 태안 중국인 밀입국 추정 경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5일 합동참모본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충남 태안으로 밀입국한 소형 모터보트는 군 당국의 감시 장비에 10여차례 포착됐지만, 낚싯배 등으로 오판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0eun@yna.co.kr



그러나 해경도 해상 경계 소홀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고 안일하게 초동 대응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해경은 4월에 밀입국한 보트를 양식장 절도범들의 소유로 추정하고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

이 보트를 유실물로 취급한 해경은 파출소 등지에 '보트를 찾아가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어 놓기까지 했다.

해경은 지난달에 발생한 보트 밀입국 사건을 수사하던 중 4월에 밀입국한 용의자 2명을 붙잡자 뒤늦게 4월 사건도 밀입국으로 판단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서해안의 특성상 표류 보트가 많고, 양식장 절도에 이용되는 보트도 많다"고 밝혔다.

4월부터 최근까지 태안으로 밀입국한 보트 3척 가운데 지난달 23일 발견된 보트는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에서 출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보트를 이용한 중국인 밀입국자 8명은 전남 지역 양파 농장 등지에 취업하기 위해 돈을 모아 보트와 기름 등을 산 뒤 서해를 건넌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8명 중 4명과 운송책 2명 등 6명이 해경에 붙잡혀 구속됐고, 4월에 밀입국한 중국인 5명 가운데 2명도 최근 체포됐다.

해경은 밀입국 중국인 13명 중 아직 검거하지 못한 나머지 7명을 쫓고 있다.

해경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최근 감찰 조사에 착수했으며 부적절하게 업무를 처리한 관련자가 추가로 확인되면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경청 감찰부서 관계자는 "팀장 1명을 포함해 6명이 태안에서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전반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