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9436 0242020060560589436 03 0304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43736000 1591343788000 related

스타벅스 ‘서머레디백’ 싹쓸이 막는다…1회 1개만

글자크기

e프리퀀시 이벤트 과열로 대책 마련

300잔 주문해도 한번에 17개 못 가져간다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스타벅스가 e프리퀀시 이벤트 사은품인 ‘서머 레디백’ 대란에 대응하기 위해 사은품을 1회에 1개만 교환할 수 있도록 했다. 사은품을 받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다가 앞 사람이 3~4개씩 받는 바람에 허탕을 치는 고객들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데일리

스타벅스 앱 공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5일부터 e프리퀀시 이벤트를 통해 ‘서머 레디백’(소형 캐리어)을 교환 할 수 있는 수량을 1회 1개로 제한했다고 밝혔다. ‘서머 체어’(휴대용 의자)는 해당하지 않는다.

지난달 21일부터 시작한 이 이벤트는 미션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을 구매해 e프리퀀시를 적립하면 서버 레디백이나 서머 체어 중 1개를 사은품으로 주는 행사다. 이중 서머 레디백은 이벤트 시작일부터 많은 매장에서 당일 수량이 다 나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소위 ‘레디백 대란’이다. 특히 서울 여의도의 한 매장에서 한 고객이 커피 300잔을 결제하고 커피는 버린채 서머 레디백 17개만 가져가는 일도 발생했다.

소비자들은 레디백을 받기 위해 음료를 한꺼번에 17잔을 구매하는가 하면 매장이 오픈하기 전 새벽부터 줄을 서는 진풍경도 나오고 있다. 17개의 e프리퀀시를 다 모으기 위해서는 약 7만원 가량의 비용이 들어간다. 하지만 중고시장에서는 이것보다 더 비싸게 레디백이 팔리고 있다. 현재 중고나라와 쿠팡, 위메프 등 이커머스에서는 서머 레디백이 7만~19만원까지 판매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레디백을 한번에 여러개를 받아가는 소비자들은 리셀러(Reseller)일 확률이 높다고 보고 있다. 리셀러가 많아질 수록 일반 소비자들은 레이백을 받기 어렵고 다시 중고가격이 높아지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는 것. 스타벅스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이날부터 ‘1회 1개’라는 제한조건을 걸었다. 300잔을 주문해도 한번에는 1개밖에 사은품을 받을 수 없는 것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줄 서서 기다리고도 허탕치는 고객들을 방지하기 위해 1회에는 1개의 레디백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며 “다만 횟수에는 제한이 없다”고 말했다. 즉 1번에 1개씩만 받을 수 있지만 하루에 여러 번 방문해서 1개씩 여러개를 받아가는 것은 가능하다.

이데일리

스타벅스가 올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 사은품으로 내놓은 ‘서머 레디백’ 2종 (사진=스타벅스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