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8465 0032020060560588465 02 02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41729000 1591341746000 related

경기도민 9.3% "코로나로 일자리 잃었다"…20대 11.3% 가장 많아

글자크기

경기도·서울대 심리조사…'감염 걱정' 74%·'감염 가능성' 12%

'신체활동 줄어' 65%, '가계에 영향' 57%, '우울함 느껴' 39%

연합뉴스

코로나발 고용 충격…일자리 11년 만에 최대폭 감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 도민의 9.3%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자리를 잃었고 실직한 연령대 가운데 20대가 가장 많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과 공동으로 '경기도 코로나19 위험 인식조사'를 실시해 5일 이런 내용을 담은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경기도민 코로나19 심리조사 1차 발표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일자리와 임금 변화를 묻는 말에 55.7%는 일자리를 유지하고 이전과 동일한 수준으로 임금을 받았다고 답했다.

일자리는 잃지 않았지만, 임금이 줄어든 경우는 24.9%, 무급휴가 상태는 10.2% 순으로 나타났다. 9.3%는 일자리를 잃었다고 답했다.

일자리를 잃었다는 응답자는 연령대별로 20대가 11.3%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5.8%로 가장 낮았다. 60대 이상은 9.6%, 50대는 8.2%, 40대는 7.4%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경기도민 코로나19 심리조사 1차 발표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로 부정적 영향이 가장 크게 나타난 영역은 '신체활동이 줄었다'가 64.8%로 '가계·생계 등 경제생활에 미친 부정적 영향(그렇다 57.1%)보다 높았다.

응답자의 39%는 코로나19로 실제로 우울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지난달 6일부터 생활 방역체계가 시작된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84.9%는 지난 한 주 동안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다고 답했다.

반면 '사람 만날 때 2m 거리 두기'의 경우 항상 실천한다는 답변은 23.2%, '외출 자제'를 항상 실천한다는 답변은 28.4%로 낮았다.

연합뉴스

경기도민 코로나19 심리조사 1차 발표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명순 교수는 "마스크 쓰기 등 개인 차원의 보호 행위 실천율이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에 비해 최근 발표된 생활방역 지침 이행률이 낮은 것은 유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2m 거리 두기는 자기 의지만으로 되지 않으며 그럴 만한 공간, 업무 속성의 변화, 리더십의 의지 등 조직과 사회 차원의 대비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난 두 달 간 본인이 병·의원 진료가 필요한데도 받지 않거나 못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었는가'라는 질문에는 16.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병원은 위험한 곳이라고 생각해서'(58.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아프지만 견딜만해서'(14.9%), '의사나 병원(9.7%) 또는 가족 (2.6%) 등 주변의 권유로 방문을 지연하거나 취소한 경우도 10%를 넘었다.

이에 이희영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은 "병원이 위험해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난 결과는 주목할 만하다"며 "코로나19 환자뿐 아니라 일반 국민이 느끼는 의료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이 시급하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경기도민 코로나19 심리조사 1차 발표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에 대한 도민들의 주관적 위험 인식 수준은 대체로 높은 편이었다.

감염에 대한 걱정을 묻는 말에 '걱정된다'라고 답한 비율은 73.5%로 '걱정되지 않는다' 26.5%를 크게 앞질렀다.

감염 가능성과 감염 결과의 심각성을 질문에 감염 가능성보다 감염 시 일어날 일의 심각성을 크게 보고 있었다.

응답자의 12.4%는 자신이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으며 68.6%는 감염으로 생길 건강 영향 및 기타 피해 등 결과가 '심각'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감염이 불러올 결과 중 어떤 것이 가장 심각한지를 묻는 항목에는 39.2%가 타인에게 미칠 영향을 가장 심각한 결과로 보고 있었다. 경제 영향(23.4%), 건강 영향(21.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경기도의 주요 주체에 대한 신뢰도에는 보건소는 88.1%, 의료기관은 87.2%로 높았다.

도지사를 포함하는 도의 공적 신뢰는 85.6%였다.

응답자의 62.4%는 경기도(민간 의료인과 의료기관 도민, 도 전체)의 코로나19 대응을 보며 자부심을 느꼈다고 답했다. 자부심을 느끼지 않았다는 답변은 6.6%, 보통은 31%였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도민의 심리방역을 위해 실시된 이번 조사는 전문 설문조사 업체에 의뢰해 지난 5월 18일부터 26일까지 만 18세 이상 경기도에 거주하는 성인 남녀 2천589명(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 ±3.1%P)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도와 서울대는 2, 3차 조사를 실시해 도민들의 심리 변화를 추적 관찰할 방침이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