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8183 0042020060560588183 04 04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340809000 1591341126000

[자막뉴스] 플로이드 첫 추모식...8분 46초간 일상 멈춘 美 시민들

글자크기

플로이드 첫 추도식 거행…美 전국에 생중계

美 전역에서 '8분 46초' 침묵의 애도 이어져

플로이드 추모 행사 다음 주 초까지 이어져

플로이드 장례식 오는 9일 휴스턴에서 엄수

찬송가 '어메이징 그레이스'가 울려 퍼지며 추도 예배가 거행됐습니다.

노스센트럴대학교에 모인 유족과 시민들은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플로이드의 영면을 한마음으로 기원했습니다.

[필로니스 플로이드 / 유족 : 모두 정의를 원합니다.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를 원합니다. 그는 정의를 갖게 될 것입니다.]

추도식장에는 "이제는 숨 쉴 수 있다"는 문구를 담은 플로이드의 대형 걸개그림이 걸렸습니다.

제이컵 프라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관 앞에 한쪽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추모객들은 플로이드의 억울한 죽음을 애통해 하며 미국에서 여전한 인종차별을 규탄했습니다.

[벤저민 크럼프 / 유족 측 변호사 : 플로이드를 살해한 것은 미국 사회에 만연된 유행병인 인종차별과 차별이라는 전염병입니다.]

미 전역에서도 플로이드의 목이 짓눌렸던 8분 46초간 침묵하는 애도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미 상원 민주당 의원들도 국회의사당에 모여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추모행사는 플로이드의 생애 발자취를 따라 다음 주 초까지 이어집니다.

그가 태어난 노스캐롤라이나주 래퍼드에서 6일에, 고향인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8일에 열립니다.

오는 9일 휴스턴에서 비공개 장례식이 엄수된 뒤 휴스턴 메모리얼 가든 묘지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미국 전역으로 확산한 시위는 추모 열기가 고조되면서 폭력사태가 줄고 서서히 차분한 분위기로 바뀌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애도' 대신 '법과 질서'라는 트윗을 올리며 법 집행의 정당성만을 강변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교준
영상편집 : 한경희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