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6930 0012020060560586930 02 02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91338720000 1591338847000 related

경기도민 9.3% 코로나19로 일자리 잃었다. 20대가 가장 많아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민 4명중 1명이 코로나19 사태로 임금이 줄었으며 9.3%는 일자리를 잃었다고 응답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실직자 연령대는 20대가 11.3%로 가장 많았다.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와 공동으로 경기도 코로나19 위험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1차 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문 설문조사 업체에 의뢰해 지난 5월18~26일까지 만 18세 이상 경기도에 거주하는 성인 남녀 2589명을 대상으로 진행(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 ±3.1%p)됐다.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 관계자는 “2, 3차 조사를 계속해서 실시해 도민들의 심리 변화를 추적 관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일자리와 임금 변화를 묻는 질문에 55.7%는 일자리를 유지하고 이전과 동일한 수준으로 임금을 받았고, 일자리는 잃지 않았지만 임금이 줄어든 경우는 24.9%, 무급휴가 상태는 10.2%순으로 나타났다. 일자리를 잃었다는 경우는 전체의 9.3%였다.

일자리를 잃었다는 답변은 20대가 11.3%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5.8%로 가장 낮았다. 60대 이상은 9.6%, 50대는 8.2%, 40대는 7.4%로 조사됐다.

코로나19로 부정적 영향이 가장 크게 나타난 영역은 ‘신체활동이 줄었다’가 64.8%로 ‘가계·생계 등 경제생활에 미친 부정적 영향’(그렇다 57.1%)보다 높았다. 전체의 39%는 코로나19로 실제로 우울함을 느낀다고 대답했다.

지난 5월6일부터 생활방역체계가 시작된 것과 관련해 경기도민의 84.9%는 지난 한주동안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다고 답했다. 반면 ‘사람 만날 때 2m 거리두기’의 경우 항상 실천한다는 답변은 23.2%, ‘외출자제’를 항상 실천한다는 답변은 28.4%로 낮았다.

코로나19에 대한 경기도민들의 주관적 위험인식 수준은 대체로 높은 편이었다. 감염에 대한 걱정을 묻는 질문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걱정된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73.5%로 ‘걱정되지 않는다’ 26.5%를 크게 앞질렀다.

최인진 기자 ijchoi@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