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6399 0962020060560586399 04 0401001 6.1.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7843000 1591337870000

'8분 46초'간의 '침묵의 순간', 플로이드 첫 추모식. 美 3개 도시서 추모 이어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한 소녀. 출처|CNN



[스포츠서울 남서영 인턴기자]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영면을 기원하는 첫 추모식이 열렸다.

AP통신은 4일(현지시간) “미국은 플로이드의 넋을 기리는 릴레이 추모식에 들어간다”라고 전했다.

추모식은 플로이드의 생전 발자취를 따라 플로이드가 생을 마감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를 시작으로 9일까지 미국 3개 도시에서 거행된다.

6일 노스캐롤라이나주 래퍼드 추모식, 8일 텍사스주 휴스턴 추모식, 9일 휴스턴 비공개 장례식으로 이어진다. 노스캐롤라이나주 래퍼드는 플로이드가 태어난 곳이고, 텍사스주 휴스턴은 플로이드가 생애의 대부분을 보낸 고향이다.

시민단체 ‘내셔널액션네트워크’ 주최로 4일 열린 추모식에는 흑인 민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고(故)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장남인 마틴 루서 킹 3세, 미네소타주가 지역구인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과 일한 오마르 하원의원 등이 참석했다.

플로이드의 형과 동생 등 유족들은 “우리는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를 원하며, 플로이드는 그것을 갖게 될 것”이라며 평화 시위를 거듭 당부했다.

추모식은 TV와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고 전국의 시민들이 지켜봤다.

추모식 참가자들은 백인 경찰의 무릎에 8분 46초간 목을 짓눌려 숨진 플로이드를 기리기 위해 ‘침묵의 순간’이라 명명된 ‘8분 46초’ 동안 일체의 활동을 중단하고 침묵으로 그의 영면을 기원했다.

한편 미국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는 10일째로 접어들어 평화 집회가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