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6071 0232020060560586071 04 0402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7193000 1591337214000

日 4월 가계 소비지출 11.1%↓…코로나19 여파에 최대폭 하락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의 4월 가계 소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1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5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이날 2인 이상 가구를 대상으로 한 올해 4월 가계조사에서 물가 변동 영향을 제거한 가구당 실질 소비지출은 26만7922엔으로 전년동월대비 11.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7개월 연속 감소한 것이며 감소폭으로는 2001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감소율은 지난해 10월 5.1%, 11월 2.0%, 12월 4.8%, 올해 1월 3.9%, 2월 0.3%, 3월 6.0%를 기록하다 4월에 급격히 커졌다.


코로나19 사태로 일본 정부가 4월 긴급사태 선언을 한 데다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당국이 사회·경제 활동 자제를 당부하면서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 내용을 보면 단체여행 비용이 97.1% 줄었고 호텔 등 숙박 요금도 94.7% 감소했다. 식당 소비가 63.3%, 술집 등에서의 지출도 90.3% 줄었다. 항공료도 94.5% 줄었으며 영화나 연극과 같은 문화생활 입장료도 92.7% 감소했다.


다만 마스크 등 보건용 소모품에 대한 지출은 2.2배 가량 증가했다. 또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관련 제품 소비는 늘었다. 컴퓨터 관련 지출이 72.3% 늘었고 집에서 인터넷 사용 시간이 늘면서 인터넷 접속료가 17.7% 증가했다. 집에서 식사하는 경우가 늘어 파스타, 냉동조리식품, 쌀 등에 대한 지출도 늘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코로나19가 개인 소비를 포함한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 앞으로 대책을 강구하면서 견디고 단계적으로 일상의 경제활동을 되찾아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생활과 고용을 지키고 사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며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총 230조엔이 넘는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