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5773 0372020060560585773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6601000 1591339205000 related

잠 못 이룬다는 장제원 "'홍길동 당' 만드나"…연일 '김종인 때리기'

글자크기

"실용이란 말로 좌파이념 숨겨"

"심각한 도그마 빠뜨리고 있다"

헤럴드경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5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놓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을 만들 건가"라고 질타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의 행보를 그냥 비판만 하고 있을 문제인지 고민이 되기 시작해 잠이 오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전 회의 땐 마치 기본소득제를 시행할 것처럼 말하다가 오후에는 다시 한발을 빼는 듯한 기자회견을 했다"며 "좌충우돌, 정의당 행차에 쏟아낸 말, 과연 이런 행보가 우리 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것으로 넘길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했다.

장 의원은 김 위원장이 '보수'란 단어에 거부감을 드러낸 일에도 불편감을 내비쳤다.

그는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을 만들 모양"이라며 "김 위원장이 다녀간 한 공부모임이 보수가 들어간 이름까지 바꾸는 일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끊임없이 과거와 전쟁을 벌이고, 역사를 권력으로 다시 쓰려는 철저하게 이념으로 무장된 이념과잉 정당들과 싸우고 있는 우리"라며 "김 위원장의 주장 또한 대부분이 지극히 이념적 가치관에 기반하고 있다. 실용이란 말로 좌파이념을 숨겨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민께 김이 모락 나는 빵을 나눠줄 수 있는 도깨비방망이라도 들고 있듯, 당을 심각한 도그마에 빠뜨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