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4218 0022020060560584218 01 01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3775000 1591336874000 related

설훈 “금태섭 이중징계 느낌…당이 현명하지 않았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인 설훈 최고위원이 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표결에서 기권한 금태섭 전 의원의 징계 건을 두고 “이중징계 같은 느낌이 든다”며 “징계를 한 것은 현명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금태섭 전 의원은 ‘당론에 반하는 표결을 했다’라는 이유로 윤리심판원으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물론 당헌·당규상 당론에 따르도록 돼 있고 당론을 위반하면 징계를 할 수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앞서 김해영 최고위원에 이어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 '금 전 의원의 징계가 적절하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온 것이다.

그는 “당내 경선을 통해서 금 전 의원이 탈락됐다. 당원들로부터 징계를 받은 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출마를 못 했다”며 “그것을 다시 또 윤리위원회에 올려 징계를 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었나. 저는 조금 현명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원들이 출마를 못 하게 했기 때문에, 그 징계 이상 큰 징계가 어디에 있겠나. 징계를 한다고 하는 것은 별로 잘한 것 같지 않다”며 “윤리심판위원회에서 묵혀 두고 처리를 안 했더라면 더 현명한 처방이었을 것이다. 당원들이 가혹한 징계를 했고 출마를 못 한 것으로 심판은 다 끝난 것”이라고 했다.

설 의원은 금 전 의원의 대응에도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금 전 의원은 지도부의 탓으로 돌리는 데 아니다. 일반 당원들이 가지고 있는 정서가 정리를 한 것”이라며 “그 점을 알았으면 좋았을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 전 의원은 참 좋은 분인데 이 점에 대해 조금 격앙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며 “본인이 공천도 못 받고 경선에서 떨어지니까 격앙될 것이다. 그리고 그 심정은 저도 안다”고 전했다.

이어 “금 전 의원이 조금 격앙된 것 같다”면서 “쿨다운해야 한다. 그리고 냉정하게 볼 수 있는 이런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