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3673 0112020060560583673 01 01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2601000 1591332727000 related

與 주도로 문 연 21대 국회… 부의장 2명 중 1명만 뽑았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 김하늬 , 이해진 , 이지윤 , 김민우 기자]

머니투데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발언 직후 퇴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21대 국회 개원과 국회의장단 선출이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법정 시한에 맞춰 이뤄졌다. 다만 미래통합당이 원구성 합의 없이 개원한 데 반발해 단체 퇴장하면서, 통합당 몫의 국회부의장 선출은 이뤄지지 않았다.

국회는 5일 오전 21대 국회의 첫 본회의를 열고 박병석 민주당 의원(6선·대전 서구갑)을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했다. 박 의장은 단독 후보로 나서 193표 중 191표를 얻었다.

박 의장에 이어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국회부의장으로 뽑혔다. 김 부의장은 188표 중 185표를 얻어, 헌정 사상 첫 여성 부의장이 됐다.

이날 통합당 의원들이 본회의에 참석했다가 단체 퇴장하면서, 통합당 소속 국회부의장 선출 안건은 상정되지 못했다. 통합당은 5선의 정진석 의원을 부의장으로 추대한 바 있다. 정 의원의 부의장 선출은 여야의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이 끝나야 이뤄질 전망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사진행발언에서 "저희가 오늘 이 점을 지적하고 항의하기 위해 본회의 참석했다. 본회의를 인정하기 위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통합당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의 발언이 끝나자 전원 퇴장했다.

머니투데이

박병석 신임 국회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의장석에 앉아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장은 21대 국회에서 여야 통틀어 유일하게 6선 고지에 오른 '최다선' 의원이다. 중앙일보 기자 출신인 그는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인 1998년 새정치국민회의 수석부대변인으로 정치입문, 2000년부터 내리 6선을 했다.

박 의장은 "아쉬움 속에서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 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하자"며 선출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21대 국회 기준은 국민과 국익, 대화와 타협으로 세계의 모범적인 K-민주주의를 실현해나가자"며 "국민의 국회를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여야를 향한 메시지도 내놨다. 민주당엔 압도적 다수를 만들어준 민의에 대한 숙고를, 통합당엔 국익을 위한 결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의장은 "지금까지 잘못된 관행과 단호하게 결별해야 한다"며 "국회의 기준은 국민과 국익"이라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시민운동가 출신 4선 의원이다. 박정희 정권에서 대학 시절을 보내며 학생운동에 참여한 이후 30년 동안 민주화·여성·환경 운동 등 시민운동에 헌신해왔다.

김 부의장은 "오늘은 73년 헌정사에 뜻깊은 이정표를 세운 역사적인 날"이라며 "국회가 국민의 뜻을 받들고 성평등 사회를 앞당기는 데 기여하는 최초의 여성 부의장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진욱 , 김하늬 , 이해진 , 이지윤 , 김민우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