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3127 0252020060560583127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1460000 1591351385000 related

현충일 행사 천안함 유족 뺀 정부…비난 커지자 "실수, 넣겠다"

글자크기

靑 "청와대가 초청누락 사실 아냐" 반박

국가보훈처가 천안함 폭침과 제1·2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도발 전사 유가족과 생존자를 현충일 행사 참석자에서 제외한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이들 전투 관련 유공자·생존자들은 그동안 현충일 행사에 꾸준히 초대받아왔다. 군 안팎에서는 보훈처가 이들을 현충일 행사에 초대하지 않은 것에 대해 “현충일 행사의 취지와 어긋난다”는 말이 나왔다.

조선일보

천안함 전사자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가 지난 3월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문재인 대통령 앞을 막아서며 "천안함 폭침은 누구의 소행인가"를 묻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 회장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군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며 “코로나 희생자 가족은 참석 대상이지만, 천안함·연평도 관련자들은 모두 이번 행사에 초대받지 못했다”고 했다. 전 회장은 “정권에서 저희를 상당히 불편해하는 느낌”이라며 “초대장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내일(6일) 오전 대전현충원에서 우리끼리 간단한 추모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군과 보훈처 관계자들은 “코로나로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는 상황에서 이들 유족·생존자가 초대받지 못한 것으로 안다”며 “보훈 정책이 군인 위주의 호국뿐 아니라 독립·호국·민주의 세축으로 운용되는 만큼 다양한 사람들을 초대한 것”이라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4일 이번 현충일 추념식에 대해 “평범하면서도 위대한 국민의 희생을 반드시 기억하고 책임지겠다는 의미를 담아 추념식을 할 것”이라며 “국가도 잊지 않을 것이며 대통령도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6월 현충일 행사에 참석한 모습. /이태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군과 보훈처 안팎에서는 “대통령이 주관하는 행사에 천안함 유족 등의 참석이 불편했던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 행사 당시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가 “천안함은 누구 소행인가 말씀을 해달라”고 했고, 문 대통령은 “북한 소행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 아닙니까”라고 했다. 당시 윤씨의 예정에 없던 행동에 대해 여권 일각에서는 “대통령의 동선을 막아선 건 잘못한 일”이라는 얘기가 나왔었다.

본지 보도로 논란이 일자 보훈처는 뒤늦게 “실수였다”며 일부 유족을 참석자 명단에 포함시키겠다고 연락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천안함 유족 등이 빠지게 된 것은 보훈단체에서 보훈처에 초청인사로 추천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청와대 및 정부가 천안함 유족을 초청에서 누락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