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3111 0362020060560583111 06 06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1280000 1591331453000 related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역대급 예언 “미천한 소신이 감히 용의 존안을 뵈옵니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박시후가 역대급 예언을 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빅토리콘텐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본격적인 암투를 예고해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오는 6일 오후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이하 ‘바람구름비‘)에서 박시후(최천중 역), 고성희(이봉련 역),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 성혁(채인규 역), 김승수(김병운 역)가 각자 이루고 싶은 바를 위해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한다.

앞서 최천중(박시후)은 왕의 교지를 무시하고 유접소(조선의 보육원)를 허물려고 하는 김문일가를 막기 위해 나섰지만, 총공격에 결국 무릎 꿇고 말았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 머리를 맞고 쓰러진 최천중의 앞에 채인규(성혁)가 비웃듯 내려다보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이번 방송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6회 예고에서는 채인규에게 고문 받고 있는 최천중의 모습이 이목을 끈다. 채인규가 “천중아 미안하다. 네 아버지를 죽여서”라고 비웃듯 말하는가 하면, 이를 듣고 울부짖는 최천중이 포착된 것.

그러나 이내 모두가 모인 연회장에서 “미천한 소신이 감히 용의 존안을 뵈옵니다!”라고 외치며 최천중이 멀쩡하게 등장해 그가 어떤 일들을 벌이고 있는 것인지, 예측할 수 없는 최천중의 큰 그림에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언제나 복종하던 김병운(김승수)에게 저주와도 같은 예언을 쏟아내는 이봉련(고성희)과 장동김문의 수장 김좌근(차광수)에게 살려 달라 엎드려 빌고 있는 이하응(전광렬)의 의문스러운 상황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유발한다.

한편, 권력을 손에 쥐기 위한 이들의 치열한 암투와 그 속에서 피어나는 박시후-고성희의 애절한 로맨스는 6일 오후 10시 50분에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