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1150 0102020060560581150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5209000 1591329664000

‘시위·약탈’ 대처법, 부시·트럼프의 닮은듯 다른 대응

글자크기
부시·트럼프, 킹 목사 암살 후 최대 차별항의 시위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무장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폭행적 체포로 사망하면서 촉발된 분노 시위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응 방식이 당시 사상 최대였던 인종차별 항의 시위였던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때의 조지 H.W. 부시(1924~2018) 전 대통령의 대처와 비교된다.

4일(현지시간)로 10일째 미국 전역에서 계속되는 시위는 흑인에 대한 시민권리 쟁취 운동을 벌였던 마틴 루서 킹 목사가 1968년 암살된 이후 최대의 인종차별 반대 시위이다. ‘아버지’ 부시 대통령 재임 시절인 1992년 발생한 LA 폭동은 흑인 청년 로드니 킹을 무차별한 백인 경찰에 대해 무죄 평결이 나오면서 발생한 사건으로, 그때까지 킹 목사 암살 이후 최대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였다.

‘강경론’ 법무장관, 같은 인물… 부시에 군 소집 권고도
서울신문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와 지금의 법무장관은 공교롭게도 같은 인물이다. 두 사태에는 보수적 공화당 출신 대통령이 집권하면서 인종 차별에 분노한 자국민에게 연방 군을 동원했거나, 군 동원 카드를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극좌파가 폭력시위 선동하고 가담한 증거가 있다”며 강경론을 펼치는 윌리엄 바는 그때나 지금이나 법무장관이었다. 부시 행정부 때 77대 법무장관을 맡은 그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인 2019년 2월 85대 법무장관으로 다시 취임했다. 1992년 LA 폭동 때 연방군 소집을 당시 부시 대통령에게 권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바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안티파’(Antifa)와 다른 비슷한 극단주의 세력이 다채로운 신념을 지닌 관련자들과 함께 폭력행위를 선동하고 거기에 가담하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안티파는 ‘안티 파시스트’(anti-fascist)의 줄인 말로, 신나치·파시즘·백인우월주의 따위를 신봉하는 극우세력에 맞서는 극좌 무장단체나 급진적인 인종차별 반대주의자를 일컫는다. 바 장관은 과격 시위의 다른 한편에서 외국 세력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왜곡된 정보를 유포하는 방식으로 시위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시 LA 찾아가 5일 기다려… 트럼프, 방문 계획 없어
서울신문

1992년 봄 흑인 지도자인 월터 터커를 만나는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 A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위대와 활동가들을 대하는 태도 역시 다르다. 부시 전 대통령은 LA를 둘러보고 흑인 거주자들과 만나기 위해 5일간 기다렸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나 활동가 등을 만나지 않았고, 이번 사태의 진원지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를 방문한다는 말도 아직 없다.

오히려 지난 1일 백악관 뒤편 교회를 방문해 기도하지 않고, 사진 찍기용 이벤트를 하기 위한 목적으로 두 공간 사이의 공원에 있던 평화 시위대를 강제로 해산시켰다는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CNN “부시, 군 최후 수단”… 트럼프 “직권 동원”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나라를 지키는 것을 사명하는 군이 자국민을 향해 동원하는 것에 대한 대응 차이가 크다. 부시 전 대통령은 군을 최후의 수단으로만 사용하겠다고 하다가 결국 폭동진압법을 마지못해 동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 초기부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혀오다 적극적으로 군 투입 카드를 꺼내 들었다고 CNN이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당시 캘리포니아 주지사와 LA 시장이 전화를 걸어 군 투입을 요청한 뒤 행정명령에 서명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주지사의 주방위군 동원을 촉구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자신이 직권으로 군을 투입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상황이다.

CNN은 “부시 전 대통령은 최후의 수단이 될 때까지 폭동진압법 발동을 주저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주지사에 군 투입을 촉구하지만 몇몇 주는 군 동원이 필요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