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1117 1182020060560581117 01 0101001 6.1.12-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5096000 1591326016000 related

헌정사 최초 여성 국회부의장 김상희 "성평등사회 앞당길 것"

글자크기

21대 국회 첫 본회의서 188표 중 185표 얻어 당선... "여성 롤모델 보여주겠다"

오마이뉴스

헌정사 최초로 선출된 여성 국회부의장 ▲ 헌정사 최초로 여성 국회부의장에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당선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헌정사 최초로 여성 국회부의장이 탄생했다. 4선의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부천병)이다.

김 의원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총 188명이 참여한 국회부의장 투표에서 185표를 얻어 새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됐다.

김 부의장은 당선 직후 "오늘은 73년 헌정사의 뜻 깊은 이정표를 하나 세운 역사적인 날"이라며 "이러한 영광을 안겨준 여러분들의 뜻을 깊이 헤아려 국회가 국민의 뜻을 받들고 성평등 사회를 앞당기는 데 기여하는 최초의 여성부의장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불민한 저를 여성 최초의 국회부의장으로 선택해준 선배 동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자라나는 세대에게 또 하나의 여성 롤모델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국회의장 선출 법정시한일인 이날 국회 개원에 반대한 미래통합당은 국회의장단 투표에 참가하지 않았다. 김 부의장은 "21대 국회의 첫 걸음을 뗀 오늘 국민의 명령에 따라서 이번엔 반드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굳은 의지를 갖고 모였지만 안타깝게도 국회는 오늘도 반쪽이 되고 말았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20대 국회는 잦은 파행과 폭력, 개점휴업으로 국민에게 끊임없이 실망을 줬다"라며 "진정 어린 반성과 국회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로 21대 국회를 출발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 펜데믹이라는 미증유의 상황에서 국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라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충격을 최소화하는 대전환의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욱 기자(soungwookk@gmail.com),남소연 기자(newmoon@ohmynews.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