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0570 0182020060560580570 04 04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324323000 1591929502000

SNS 모금위해 엄마가 아들 아파보이게 하려고 먹인 것이…

글자크기
소셜미디어서비스(SNS) 모금을 하려고 두 살 아들이 아파 보이도록 표백제를 먹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한 태국 여성의 집에서 독성 물질이 담긴 병이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5일 일간 방콕포스트와 온라인 매체 네이션 등에 따르면 경찰은 방콕 북부 빠툼타니 주에 사는 A(29)씨를 지난달 아동학대와 살인 미수, 사기 등 혐의로 체포한 뒤 방콕 집에서 약병 15개를 수거해 검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이 중 하나에서 강력한 부식성과 독성을 가진 농축액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병에서 A씨 지문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수사 진행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희소 질환으로 두 살짜리 아들이 아프다면서 SNS에 사진과 동영상을 올린 뒤 치료비를 마련할 수 있도록 마스크를 사달라고 호소해 꽤 큰 돈을 자신의 계좌로 받았다. 그러나 아이가 입원한 병원 측에 의해 범죄 행각이 들통났다.

A씨는 아이가 해산물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희소 질환에 걸렸다고 주장했지만, 검사 결과 거짓이었다.

대신 의료진은 피까지 토한 아이의 입과 위 그리고 장이 산(酸)에 의해 손상된 것처럼 부식됐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A씨는 이 전에도 네살 여자아이를 딸이라며 병원에 데려온 적이 있었다. 이 여자아이는 두 살배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

당시에도 A씨는 딸이 아프다며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모금을 요청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네 살배기는 결국 세상을 떠났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