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0208 0022020060560580208 03 03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3476000 1591324319000 related

방사선 노출 시간 30분의 1… ‘반도체 디지털 X레이’ 시대 열린다

글자크기

SKT, 이스라엘 의료 장비 회사 2대 주주로

방사선 노출 시간을 30분의 1로 줄인 반도체 기반의 ‘디지털 엑스레이(X-ray)’가 곧 상용화된다.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엑스레이보다 촬영 비용이 10분의 1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나노엑스의 디지털 엑스레이 기반 차세대 영상 촬영 기기 시연 장면.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은 5일 “반도체 기반의 디지털 엑스레이 발생기에 대한 상용화와 양산을 앞둔 나노엑스에 투자해 2대 주주가 됐다”며 “한국·베트남의 독점 사업권을 확보해 한국 내 생산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의료장비 기업인 나노엑스는 그동안 후지필름·폭스콘 등 글로벌 기업과 요즈마그룹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나노엑스에 대한 초기투자에 참여한 데 이어 이번에 미국 나스닥 기업공개 사전 투자에 참여함으로써 이 회사의 2대 주주로 부상했다. SK텔레콤의 누적 투자액은 2300만 달러(약 282억원)다.



손톱 크기 실리콘 반도체로 엑스레이 생성



현재 사용 중인 아날로그 방식의 엑스레이 촬영 기기는 구리와 텅스텐으로 구성된 필라멘트를 최고 2000℃로 가열해 전자를 생성하고 이를 빠르게 회전하는 애노드로 쏘아 보내서 엑스레이를 발생시킨다. 이후 일정 시간 동안 엑스레이를 피사체에 노출해 영상을 촬영한다.

이에 비해 디지털 엑스레이는 손톱만 한 크기의 실리콘 반도체를 이용한다. 반도체 속에 있는 약 1억 개의 나노 전자방출기를 디지털 신호로 제어해 전자를 생성해 이를 엑스레이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나노엑스는 디지털 엑스레이·CT 기반의 차세대 영상촬영 기기(Nanox.ARC)를 개발해 미국 식품의약처(FDA)의 승인 절차와 제품 양산 준비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아날로그 방식의 장비에 비해 촬영 속도가 최대 30배 빨라 방사선 노출 시간이 30분의 1로 주는 효과가 있다. 또 1회 촬영 비용이 기존의 10% 수준에 불과하다. 화질이 더 선명할뿐더러 가슴을 누르는 통증이 없는 것도 장점이다.

중앙일보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기존 엑스레이 촬영 장비가 대형 냉각 장치로 인해 무게가 1톤에 달했던 것에 비해 디지털 엑스레이는 200㎏ 수준으로 경량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로 인해 병원 내부에만 설치가 가능했던 엑스레이·CT 장비를 앰뷸런스나 간이 진료소 등에 설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앰뷸런스에 탑재, 5G 통해 촬영 영상 전송



SK텔레콤은 자회사인 SK하이닉스·ADT캡스, 투자 회사인 인바이츠헬스케어와 함께 디지털 엑스레이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의료·보안·산업용 서비스를 구상 중이다. 해당 장비를 앰뷸런스에 탑재하고, 5G·클라우드와 연동하면 환자를 옮기는 도중에 응급의료팀과 병원의 전문의가 고품질의 엑스레이·CT 촬영 영상을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다. 또 공항이나 전시장, 경기장 등에서 보안 검사에 사용할 수 있고, 반도체나 배터리, 자동차 부품 공장 등에서도 엑스레이를 활용한 품질 검사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나노엑스에 지분을 투자하는 한편, 사업에도 직접 뛰어든다. 나노엑스로부터 차세대 영상 촬영기기의 한국·베트남의 독점 사업권을 확보했다. 또 한국에 나노엑스 장비의 글로벌 생산 기지를 세우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차세대 의료 기술과 5G, 인공지능을 융합한 결과물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표적인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