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9300 0182020060560579300 06 0601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2297000 1591322412000 related

박준형, 인종차별 경험 고백 “당연한 줄 알았지만…정신병이었다” [똑똑SNS]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god 박준형이 인종차별 경험을 털어놓으며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했다.

5일 박준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렸을 땐 사실 난 인종차별이 뭔지도 몰랐다. 그냥 난 딴사람들과 다르니깐 나 같은 사람들은 당연히 딴사람들이 다르게 취급 하는 거라고”라고 글을 적었다.

이어 “왕따 시키는 거라고. 때리는 거라고 구박하는 거라고. 내가 다르게 생겼으니까 당연한 거라고. 나의 잘못이라고 생각을 했다. 그래서 난 나만의 세계를 만들었었다~ 그 와중에 오기로 더 강해졌다”라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god 박준형이 인종차별 경험을 털어놓으며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했다. 사진=박준형 SNS


또 박준형은 “근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들이 나한테 했던 태도들이 너무나도 안 좋은 거라는 걸 깨달았다~ 그건 인간 차별이였다는 거~ 난 아무 잘못도 없었다는 거. 오직 나의 피부색과 나의 외모가 달랐다는 이유 하나~ 그 사람들이 못 배웠다는거~ 자기 자신의 부족함을 딴사람한테 되풀었다는 거. 그 사람들의 정신병이였다는거”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근데 아직 이 시기에 이 세계엔 그 인종차별이라는 병이 존재한다는 거~ 하나도 안 변했다는 거~ 그래서 사람들이 이거에 대해서 많이 배워야 된다는 거~ 마음과 머리를 조금 더 열어야 된다는 거. 딴사람을 봤을 때 항상 그 사람의 자리에 대신 나 아니면 나의 가족 아니면 나의 친구를 보는 시선으로 대해야 한다는 걸 배워야 돼”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박준형은 “난 나의 가족 나의 진짜 좋은 친구들, 음악, 그림그리기, 서핑, 스케이트보딩, 그리고 하느님 아니었으면 이 자리에 없을수도 있었을 꺼야”라고 적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