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9138 0032020060560579138 08 08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2059000 1591322072000

"반도체 생산력 없는 中, 美규제에 타격입어…국산화 추진할듯"

글자크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보고서

(세종=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반도체 생산능력이 없는 중국은 부품 조달길을 차단한 미국의 조치에 타격을 입었으며, 이에 중국은 첨단 반도체 국산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5일 '트럼프 행정부의 대 화웨이(華爲) 반도체 수출규제 강화와 시사점' 보고서에서 "화웨이는 당장 수급 문제에 직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 행정부는 지난 15일 미국의 기술을 활용하는 해외 기업도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하려면 미국의 허가를 받도록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했다. 미국은 자국 안에서 생산된 반도체를 화웨이로 수출하지 못하게 규제했는데 여기에서 더 강화된 조치를 내놓은 셈이다.

인텔·퀄컴·ARM 등 유력 회사와 거래가 끊긴 화웨이는 그동안 세계 최대의 파운드리 업체인 TSMC에 부품 조달을 맡겼는데, 강화된 조치로 인해 이마저도 어렵게 됐다.

KIEP는 "이번 규제 확대로 화웨이와 TSMC 사이 연결고리를 제거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미국이 자국 내 TSMC의 최첨단 시스템반도체 공장 건설을 유치한 만큼, 이 회사를 중국에서 분리하고 미국의 공급망에만 편입시키려는 의도도 있다"고 지적했다.

KIEP는 "현재 화웨이가 현실적으로 택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은 반도체 개발을 화웨이와 무관한 팹리스 기업에 의뢰하는 것"이라며 "중국 파운드리 업체가 TSMC를 대체할 수 있다는 견해가 있으나 기술 수준이 TSMC나 삼성전자 보다 뒤처진다"고 밝혔다.

KIEP는 "첨단 반도체 제조능력이 없어 타격을 입은 중국은 이번 경험을 통해 첨단 반도체 국산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이들이 제조능력을 갖추게 되면 장기적으로 한국의 반도체 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중국과의 기술격차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연합뉴스

중국 반도체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