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4696 0242020060560574696 03 0304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15296000 1591315316000 related

삼성 준법委 유일 내부인사 이인용 사임…후임 '삼성맨' 될 것

글자크기

4일, 삼성 준법감시위 유일한 내부인사 이인용 사임

후임위원도 삼성 내부 관계자…조만간 추천할 예정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감시위)에서 삼성그룹 내부 인사로는 유일하게 참여했던 이인용 삼성전자(005930) 사장이 4일 사임의사를 밝혔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인용 위원은 삼성전자의 대외업무(CR·Corporate Relations) 담당으로 최근 위원회 권고를 계기로 회사가 사회 각계와 소통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회사와 위원회 업무를 동시에 수행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하고 부득이 사임에 이르게 됐다”며 “후임 위원 선임 절차가 조속히 진행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삼성 준법감시위 관계자는 “후임위원도 삼성 내부 관계자가 될 것”이라며 “조만간 후임 위원 추천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삼성 준법감시위의 유일한 삼성 내부 관계자로 준법감시위와 삼성의 가교역할을 맡았다. 김지형 삼성준법위원장도 지난 3월 삼성 준법감시위 출범 당시 이 사장을 위원으로 위촉한 배경에 대해 “11년간 삼성 백혈병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서로 많은 논의를 나눈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삼성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과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 팀장을 역임했다. 그는 MBC 기자출신으로 2005년 삼성전자 홍보팀장으로 첫발을 내디딘 후 12년 동안 삼성의 소통 창구 역할을 해 왔다.

재계 안팎에서는 최근 삼성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강한 요구를 쏟아내는 준법감시위 활동에서 한계에 부딪혀서 결국 사임의사를 밝힌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삼성 준법감시위 관계자는 “사실과 무관하다”고 일축했다.

이밖에 이날 제 6차 정례회의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관계사들이 구체적 이행방안을 제출해 논의했다. 구체적인 이행방안으로 노동 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을 위해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두겠다고 했다. 또 지속 가능한 경영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하고 시민단체와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하겠다고 했다.

준법감시위 측은 이에 “이행방안을 수행하기 위한 세부적 과제선정과 구체적인 절차, 로드맵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노동문제와 노조활동 보장을 위해 실효적 절차 규정을 정비하고 산업안전보건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인용 삼성전자 대외업무(CR) 사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