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4144 0242020060560574144 03 0304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13823000 1591313835000 related

코로나로 재고 쌓인 프랑스 와인, 소독제 원료로 사용한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프랑스 와인 농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봉쇄 기간 동안 팔리지 않은 재고와인을 알코올 소독제 원료로 증류하기로 했다.

4일(이하 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디디에 조소 프랑스농수산업진흥공사 와인 부문 대표는 “내일부터 33개의 공인 증류업체들을 재고 와인을 증류해 에탄올을 정제하는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과정을 통해 생산된 알코올은 프랑스 제약회사들과 화장품 기업들에 공급돼 의료용 소독 알코올과 손 세정제 등의 원료로 쓰일 것으로 전망된다.

프랑스 와인 농가들이 재고 와인을 소독제의 원료로 전용하기로 한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와인 소비량이 급격히 준데 반면 손 세정제나 의료용 소독 알코올의 수요는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도 최근 와인을 의료용 에탄올로 증류하는 작업이 시행된 바 있다.

실제 프랑스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중순부터 지난달까지 두 달 가까이 전국에 봉쇄령이 내려졌다.

이에 와인의 주 소비처인 음식점과 주점이 문을 닫고 최대 수입국 미국마저 봉쇄령이 이어지면서 프랑스 와인 판매량은 급감했다.

프랑스아그리메르는 와인 농가가 가져오는 와인 1헥토리터당 생산지 인증을 받은 와인은 78유로(한화 약 10만 7600원), 그렇지 않은 와인은 58유로(한화 약 8만 원)의 값을 쳐주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