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4138 0512020060560574138 02 0201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13793000 1591313797000 related

女검사 울린 '가로 44㎝ 세로 60㎝' 가방속 9살 아이…"정말 미안"

글자크기
뉴스1

9세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7시간이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가둬 끝내 숨지게 만든 40대 계모. © News1 김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천안 가방 속 9살 아이의 죽음에 강단있는 모습을 보여줬던 여검사들도 '미안하다'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의붓 어머니에 의해 7시간동안 '가로 44㎝ 세로 60㎝'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충남 천안의 A군(9)이 4일 숨졌다는 소식에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는 A군 죽음을 애도하면서 이 사회와 자신과 같은 어른들의 잘못이라고 자책했다.

서 부부장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초등학생의 평균 체격을 소개하면서 초등학교 2년(평균신장 125㎝ 몸무게 25kg) A군이 "(작디 작은 가방 속에서) 고개도 못들었겠구나, 숨도 쉬기 어려웠겠구나, 발목은 접히고 무릎도 못폈겠구나"며 애통해 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펴지 못하는 팔은 마지막으로 아이를 안아줬을까 생각하지 않으려 고개를 저어댈수록 자꾸만 더욱더 선명히 그려지는 아이의 마지막 모습…"이 떠올라 가슴이 미어진다면서 "이 사회는 어쩌다 이렇게 아이들을 잃어가게 되었을까…"라고 한탄했다.

임은정 부장검사도 어린이를 죽음에 이르게 한 못된 어른에게 고작 징역 5년형밖에 떨어지지 않았던 재판에서 "어린 이의 목숨값이 겨우 징역 5년이구나 싶어 치가 떨리다가 법원을 설득하는데 실패한 못난 공판검사로 자책했다"며 "(이번에) 황망한 죽음을 또 접하고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했다.

그러면서 임 부장검사는 "여행가방에 갇혀 죽어간 아이를 생각하며 오늘도 여전히 살아가는 못난 어른으로서의 책임을 곱씹는다"며 정말 미안하다고 했다. 그 말 속에는 어린이 관련 범죄에 대해선 가장 엄한 벌을 내려야 한다는 주문도 들어 있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