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3917 0032020060560573917 01 0106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13049000 1591313060000 related

장병 평일 점심때 가장 많이 먹는다…김자반·계란찜 싹 비워

글자크기

육군 1개 대대 AI·3D 스캔 기술로 측정…홍합탕·전복갈비탕 잘 먹어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군 장병들은 평일 점심 식사 때 밥을 가장 많이 먹고, 주말 저녁 식사량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작년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육군 1개 대대 취사식당에 '급식 자동측정 시스템'을 설치해 메뉴별 배식량과 잔반량을 측정해 분석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메뉴별 배식·잔반량 자동측정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했고, 3D 스캔을 통해 배식된 음식 부피를 측정하는 기술을 활용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장병들은 평일 점심때 밥(96g)을 가장 많이 먹고, 주말 저녁(67g)에는 평일 점심 대비 70% 수준으로 가장 적게 먹었다. 특히 주말 저녁에는 식판에 담은 양의 23%(20g)를 남겼는데 이는 주말 오후 국방마트(PX) 이용 등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급식으로 제공된 203개 반찬 메뉴 가운데 김자반, 단호박튀김, 비엔나소시지야채볶음, 두부계란찜, 참치김치볶음, 계란말이 등의 잔반량이 가장 적었다. 그러나 우삼겹된짱찌개, 민대구탕, 뿔소라갑오징어야채무침, 광어매운탕, 건새우아욱된장국, 꽁치무조림 등은 남긴 양이 많은 메뉴로 나타났다.

생선·조개류로 만든 국물의 경우 홍합탕, 전복갈비탕, 쇠고기미역국 순으로 잔반이 적었으나 민대구탕과 광어매운탕, 북어채국 등은 남긴 양이 많았다.

쌀은 평균 99g을 배식하는데, 이 중 90g은 먹고 9g은 버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방부는 "기존 1끼당 110g이었던 기준량을 올해부터 100g으로 조정하는 대신, 장병 선호 품목인 오리, 낙지 등의 중량을 늘리고 소양념갈비찜 등 신규 품목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데이터 분석 결과를 국방전산망(인트라넷)에 게시해 이달부터 각 군 영양사와 주요 급식 관련자들이 참고하도록 했다.

국방부는 "이번 분석 결과는 메뉴 편성 또는 장병 섭취량을 감안한 식재료 청구량 조정 등 급식 운영에 활용하고, 같은 식재료라도 장병들이 보다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기존 조리법을 보완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범부대 급식 담당 부사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향후 장병들의 급식 만족도와 급식 운영의 효율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내년에는 3개 부대에 급식 자동측정 시스템을 추가 설치해 분석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급식먹는 장병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