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3883 0112020060560573883 06 06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12850000 1591312930000 related

god 박준형, 인종차별 경험담 고백 "어릴 때 내 잘못인 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박준형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god 멤버 박준형이 인종차별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박준형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렸을 때 사실 난 인종차별이 뭔지도 몰랐다. 그냥 난 다른 사람들과 다르니까 나 같은 사람들은 당연히 다른 사람들이 다르게 취급하는 거라고, 왕따시키는 거라고, 때리는 거라고, 구박하는 거라고 내가 다르게 생겼으니까 당연한 거라고 나의 잘못이라고 생각을 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래서 난 나만의 세계를 만들었었다. 그 와중에 오기로 더 강해졌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들이 나한테 했던 태도들이 너무나도 안 좋은 거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건 인간차별이였다"며 "난 아무 잘못도 없었고 오직 나의 피부색과 외모가 다르다는 이유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는) 그 사람들이 못 배웠다는 거 자기 자신의 부족함을 다른 사람한테 풀었다는 것 그 사람들의 정신병이었다는 것(을 알았다)"라고 덧붙였다.

박준형은 "아직 이 시기와 세계엔 그 인종차별이라는 병이 존재한다는 것. 하나도 안 변했다는 것. 그래서 사람들이 이거에 대해서 많이 배워야 된다는 것. 마음과 머리를 조금 더 열어야 된다는 것. 다른 사람을 봤을 때 항상 그를 나 아니면 나의 가족, 나의 친구를 보는 시선으로 대해야 한다는 걸 배워야 된다"고 밝혔다.

또 "(나는) 진심 나의 가족, 나의 진짜 운 좋은 친구들, 음악, 그림 그리기, 서핑, 스케이트보딩, 하나님이 아니였으면 이 자리에 없었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수현 기자 literature1028@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