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3154 0242020060560573154 02 02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09294000 1591310807000 related

"시음해보세요"…판촉사원이 건넨 요구르트서 수면제 발견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A(52)씨가 아파트 주민들에게 시음용이라고 건넨 요구르트에 수면제 성분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지난 4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2일 오전 흥덕구의 한 아파트 단지 앞에서 판촉사원 행세를 하며 20대 여성 B씨에게 요구르트를 맛보라고 권유했다. 이어 3일 오후 3시께는 B씨의 집을 찾아가 집에 있던 B씨의 남동생에게도 요구르트를 건넸다. 이에 요구르트를 마시고 심한 어지럼증을 호소하던 남매는 구급대의 도움을 받아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데일리

(사진=이데일리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날 오후 40대 여성 C씨 역시 A씨가 준 요구르트를 마시고 비슷한 증상을 호소해 병원을 찾았다. 이들 피해자 3명 모두 바로 회복해 귀가했다.

이후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다음날 A씨를 검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요구르트에서 수면제 성분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이 수면제는 A씨가 불면증이 있다며 병원에서 처방을 받은 것으로, 그는 편의점에서 요구르트를 구매한 뒤 수면제를 넣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동기를 횡설수설하고 있다”면서 “피해자 3명 가운데 2명이 여성인 점 등으로 미뤄 성범죄를 노린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