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2876 1092020060560572876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306275000 1591306897000

日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현금화는 심각한 상황 초래”

글자크기

[앵커]

우리 법원이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공시송달을 한 데 대해 일본 정부는 모든 선택지를 놓고 대응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해당 기업인 일본제철도 배상 의사가 없음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한국 법원의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모든 선택지를 검토하겠다며 사실상 보복조치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 : "일본 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을 보호한다는 관점에서 모든 선택지를 염두에 두고 계속 의연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선택지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는데 국제사법재판소 제소와 일본 내 한국기업 자산 압류와 한국산 제품 관세 인상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일본 측 주장의 핵심은 공시송달 뒤에 이뤄질 수 있는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입니다.

현금화 조치가 실행되면 심각한 상황이 초래된다고 으름장도 놓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도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되면 큰일이 된다는 것을 한국도 알 거라며 외교 당국간 긴밀한 의사소통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기업인 일본제철은 한일 정부의 외교교섭 상황 등을 보며 적절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는데 사실상 배상 의사가 없음을 밝힌 걸로 해석됩니다.

이에대해 우리 외교부는 사법당국과 사전 교감은 없었다며 강제징용 문제의 합리적 해결을 위해 일본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일본의 보복 조치 가능성에 대해서 외교 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라는 기존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이민영 기자 (my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