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2373 0562020060560572373 08 08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03800000 1591303879000

카카오페이지 “웹툰 ‘승리호’ 공개 일주일 만에 200만 열람”

글자크기
세계일보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의 ‘슈퍼웹툰 프로젝트’ 3탄 ‘승리호’가 지난달 27일 처음 공개된 이후 일주일 만에 200만 열람수를 돌파했다.

웹툰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로, 대한민국의 대표 웹툰 작가 ‘홍작가’가 맡았다.

2015년 영화 ‘스타워즈’의 한국 개봉을 앞두고 디즈니의 요청으로 ‘스타워즈:깨어난 포스 그 이전의 이야기’를 그렸던 홍작가가 이번 ‘승리호’를 통해 다시한번 주목을 받고 있다.

웹툰 ‘승리호’는 카카오페이지가 ‘IP 비즈니스 사업자’로서 첫발을 내딛으며 선보이는 작품이자,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이 올해 진행해왔던 ‘슈퍼웹툰 프로젝트’의 3번째 작품이다. 올 초 ‘박새로이’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태원 클라쓰’, 웹툰의 대가 윤태호 작가의 ‘어린-남극편’을 잇는 슈퍼웹툰 ‘승리호’는 시작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듯 ‘승리호’에 쏠리는 관심이 예사롭지 않다. 연재 일주일 만에 조회수가 빠른 속도로 상승중인 것은 물론, 독자들의 반응도 무척 뜨겁다. “세계관, 퀄(리티) 미쳤습니다”, “새로운 내용, 신선하다”, “입이 안다물어진다”, “몰입도 좋은 작품”, “퀄리티 완전 인정”, “완전 대박 스릴 넘치는 작품!”, “흥미진진”, “우리 제발 애니(메이션)도 갑시다” 등등의 댓글이 이어지며 작품을 응원하고 있다.

‘승리호’를 총괄하고 있는 다음웹툰의 박정서 대표는 “홍작가의 작화 스타일이 우주활극과 잘 부합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승리호’의 세계관과 개성강한 캐릭터, 속도감 있는 전개가 잘 어우러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것 같다. 앞으로 본격적인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전했다.

‘승리호’는 매주 수요일,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 플랫폼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승리호’는 ‘웹툰의 영상화’라는 기존 문법에서 벗어나, 영화 시나리오에서 비롯된 웹툰이다.

영화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대표 유정훈)에서 개발한 ‘승리호’ 시나리오를 보고 카카오페이지가 영화투자 제작 결정과 함께, 마블시리즈와 같은 ‘IP 유니버스(IP Universe)’를 함께 도모하고자 출발된 프로젝트다.

양사가 ‘승리호’ 세계관과 캐릭터를 공유하며 메리크리스마스에서는 영화를, 카카오페이지에서는 웹툰을 제작해 선보이는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스토리 포맷을 통해 ‘승리호’의 IP를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카카오페이지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