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972 1092020060560571972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97355000 1591301376000

이란 억류 미국인 2년만에 석방…트럼프 “곧 가족과 있길 기대”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에 2년 가까이 억류돼 있던 미국 해군 출신의 민간인 마이클 화이트가 4일(현지시간) 석방돼 귀국길에 올랐다고 AP통신 등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AP 등에 따르면 미 행정부 관리들은 화이트가 이란에서 석방돼 스위스 정부 항공기를 타고 귀환길에 올랐다고 말했습니다.

브라이언 훅 국무부 대이란 특별대표가 풀려난 화이트를 만나기 위해 의사와 같이 스위스 취리히로 날아가 화이트와 함께 미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관리들은 설명했습니다.

중립국인 스위스는 미국과 국교를 맺지 않은 이란에서 미국의 이익대표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미 해군에서 13년간 복무한 경력의 화이트는 2018년 7월 이란인 여자친구를 만나러 이란을 방문했다가 체포됐습니다. 그는 이란 최고지도자를 모욕하고 가명으로 소셜미디어에 반체제 발언을 올린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해왔습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화이트가 복역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이란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올려 "이란에 683일 동안 구금됐던 해군 참전용사 마이클 화이트가 이란 영공을 막 떠난 스위스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음을 기쁘게 알린다"며 "우리는 그가 곧 미국에서 가족과 함께 집에 있기를 기대한다"고 석방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AFP통신은 "화이트의 석방은 이란 과학자 시루스 아스가리가 이란으로 귀국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고 전했습니다.

미 관리들은 아스가리는 교환의 일부가 아니라고 주장해왔다고 AFP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서영민 기자 (seo0177@gmail.com)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