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806 0252020060560571806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93635000 1591293735000 related

駐美대사의 이런 말… "한국, 美·中 선택할 정도로 성장"

글자크기

"트럼프가 보낸 G7 초대장은 새로운 세계질서 참여할 기회"

조선일보
이수혁〈사진〉 주미대사가 3일(현지 시각) 미·중 갈등 속에 한국이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이제는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이날 특파원들과 가진 온라인 화상 간담회에서 "이제 우리는 세계 질서의 변화를 더 적극적으로 주도하고 그 속에서 국익을 전략적으로 도모할 만큼 충분히 성장했다고 자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이 미·중을 선택할 수 있는 위치에 올라섰다는 취지이지만 주미대사가 미·중 갈등이 커지는 민감한 시기에 언급하기에는 외교적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G7(주요 7국) 확대 개편 의사를 밝히면서 한국을 초청한 것에 대해 "새로운 세계 질서를 형성하고 관리해나가는 데 참여할 수 있는 초대장을 얻은 것과 같다"며 "세계 질서 패러다임의 변화를 반영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이 대사는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한미가 기존 공조 분야에 더해 공중 보건까지 협력의 외연을 넓혀나가고 있는 것은 동맹 강화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양국은 방위비, 한반도 문제에서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 나가고 있으며 특히 북핵, 북한 문제와 관련해 어떠한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한미 간에 의미 있는 논의를 해오고 있다"고 했다.

한편 한국 정부가 남북 협력 사업으로 추진하는 남북 철도 연결 문제에 대해 미국이 일정 부분 긍정적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