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582 0252020060560571582 01 0102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1288740000 1591338857000 related

[단독] 文대통령, 14억7000만원 들여 양산에 사저 부지 매입

글자크기

경호동 포함해 3860㎡ 규모… 총 14억7000만원 들여 매입

조선일보

문대통령 새 사저가 들어서게 될 부지/ 김동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최근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 퇴임 후 사저를 짓기 위해 1100여 평의 부지와 30여 평대 주택을 매입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이 땅과 주택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대통령 경호처가 분산 매입했다.

본지가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등기부 등본을 확인한 결과,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대통령 경호처는 지난 4월 29일 A(67)씨가 소유하고 있던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부지(3860㎡, 1167.65 평) 및 2층 363-2번지 내 단독주택(1층 87.3㎡, 2층 22.32㎡)을 총 14억7000만원을 주고 산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지 주변에는 현지 주민이 지내는 민가와 외지인이 지은 전원주택, 식당, 카페 등이 있다. 부지 앞엔 통도사 소유 밭이 있고, 그 너머로 영축산(해발 1082.2m)이 펼쳐진다.

구체적으로 보면 313번지(총 291㎡) 중 199㎡와 363-2번지(383㎡), 363-3번지(27㎡), 363-4번지(1871㎡), 365-5번지(164㎡)의 토지(총 799.81평)와 주택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절반씩 지분을 가지고 공동 소유했다. 이곳 매입에 10억6401만원이 들었다. 또 313번지 중 92㎡와 363-6번지(1124㎡) 등 367.84평은 대통령 경호처가 지분 및 소유권을 가진 것으로 돼 있다. 이 일대 매입에는 4억599만원이 쓰였다.

363-2~5번지는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지낼 주택과 마당 등이, 363-6번지는 경호원 숙소와 근무 시설 등이 지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