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497 1092020060560571497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60520358 false true false false 1591285746000 1591287076000

미 부차관보, 한국 방위비 증액 또 압박…“G7 확대 내부 논의중”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개정 협상과 관련해 한국의 유연성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미국이 지난 2일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를 한국 정부가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해 무급휴직 사태의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결론 난 게 아니라면서 한국을 향한 대폭 증액 압박을 이어간 겁니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한반도 이슈 관련 화상 세미나에서 "최근 SMA 영역에서 매우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면서 "우리는 무급휴직 노동자가 일터로 돌아오도록 하는 데 있어 한국의 요구를 수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합의는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부담 문제는 물론 군사적 준비태세 우려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이것이 SMA를 매듭지을 필요성을 없애진 않는다"고 평가한 뒤 "우리는 매우 유연했다고 생각한다. 이제 우리는 한국 정부가 같은 유연성을 보여주길 촉구한다"며 한국의 양보를 요구했습니다.

미국은 애초 현 수준의 5배 수준인 50억 달러를 요구했다가 이를 현재보다 50% 인상한 규모인 13억 달러로 낮춘 것을 놓고 그동안 큰 유연성을 발휘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한국은 13% 인상안을 제시한 상태입니다.

내퍼 부차관보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을 한국을 포함한 G11이나 G12로 확대할 의향을 밝힌 것과 관련해 G7 의장국이 비회원국을 게스트로 초청한 전례가 있고 회의체 자체를 영속적으로 확대하려면 기존 회원국의 만장일치 동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에서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문제와 관련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하에서 홍콩의 번영과 발전이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는 언급이 나온 것을 거론하고 "홍콩의 일국양제가 위협받고 있다는 것을 언급하기 위해 한국이 그 입장을 낸 데 대해 감사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영민 기자 (seo0177@gmail.com)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