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433 0182020060560571433 05 0507002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84050000 1591284128000

놀랍지도 않은 11연패…한화, 또 졌다 ‘팀 최다 연패 –3’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이제 놀랍지도 않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11연패 수렁에 빠졌다.

한화는 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3-7로 졌다.

이날 패배로 한화는 지난달 23일 창원 NC다이노스전 패배 이후 11경기 연속 패하고 있다. 한화의 단일 시즌 최다 연패는 2013년 기록한 13연패다. 단일 시즌에 상관없이는 14연패다. 2012∼2013년 2년에 걸쳐 작성한 불명예 기록이다.

또 1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20패(7승) 고지를 밟았다.

매일경제

한화 이글스가 11연패에 빠졌다. 사진=김영구 기자


한화는 이날 선발 투수 김민우를 내세워 연패 탈출을 노렸다. 그러나 김민우는 6이닝 동안 홈런 2방을 얻어 맞으며 8피안타 1볼넷 8탈삼진 4실점으로 무너졌다. 4번타자 이성열과 5번타자 김태균은 나란히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반면 키움은 선발 에릭 요키시가 6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한화 타선을 봉쇄하며 시즌 5승째를 거뒀고, 다승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타선에서는 전병우가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박동원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NC는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 홈경기에서 10-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NC는 SK와의 주중 3연전을 2승 1패로 마감했다. 특히 올시즌 26경기에서 20승 6패를 기록, 올시즌 20승 고지를 가장 먼저 올라섰다. 26경기에서 20승을 기록한 것은 역대 두 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앞서 2000년 현대 유니콘스, 2008년과 2010년 SK 와이번스가 25경기 만에 20승을 달성한 바 있다.

광주에서는 KIA타이거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7-3으로 누르며 올 시즌 롯데와의 6전 전승을 이어갔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