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0844 0012020060460570844 08 0805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56685675 false true true false 1591277164000 1591277287000

두더지처럼 땅 파는 무인 시추 로봇 개발

글자크기

카이스트 명현 교수팀 만든 ‘몰봇’

자원 탐사·행성 개척에 활용 기대

[경향신문]

경향신문

국내 연구진이 두더지를 모방한 무인 시추 로봇을 개발했다. 지구 자원탐사는 물론 외계 행성 개척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카이스트(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명현 교수팀은 지하에서 굴을 파는 두더지 모양의 로봇인 ‘몰봇(Mole-bot·사진)’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몰봇’에 적용된 기술의 핵심은 두더지가 굴을 팔 때 쓰는 신체와 움직임을 흉내낸 것이다. 길이 84㎝, 무게 26㎏인 이 로봇은 두더지의 앞니 같은 전면부 드릴이 장애물에 구멍을 내고, 인공 앞발이 잘게 부서진 흙과 같은 부산물을 걷어낸 뒤 허리의 움직임을 통해 땅속에서 전후좌우로 움직인다. ‘몰봇’에는 전기로 동력이 공급되며, 탱크처럼 무한궤도가 장착돼 험한 환경에서도 이동할 수 있다.

‘몰봇’을 쓰면 땅을 팔 때 부수적인 장비가 필요 없다. 현재는 시추기와 파이프라인, 펌프 등을 동원해야 하고, 굴착에 쓰는 화학물질도 필요하다. 비용도 아끼고 환경오염도 줄이는 것이다.

연구팀은 ‘몰봇’의 위치를 지구 자기장으로 알아내는 기술도 개발했다. 지하에선 GPS 기술이 무용지물이 되는 점을 해결한 것이다. ‘몰봇’은 콘크리트와 흙이 섞인 장애물에서 시속 1.46m로 굴을 팔 수 있어 비슷한 기술을 개발 중인 해외 연구진보다 속도가 3배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으로 자율주행할 수도 있다. 명현 교수는 “로봇을 대형화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희토류 탐사나 외계 행성 개척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ru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