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0753 0042020060460570753 01 01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276350000 1591276566000 related

김여정, 대북전단살포 비난 "군사합의 파기"...정부 "법안 마련"

글자크기

김여정, 올해 들어 세 번째 담화…대북전단 비난

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군사합의 파기까지 언급

통일부, 즉각 반응…"관련 법률 정비 계획 중"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탈북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에 강력한 반발감을 드러냈습니다.

우리 정부가 재발 방지 조치를 하지 않으면 남북 군사합의를 파기할 수 있다는 경고까지 내놨는데요.

정부는 관련 법 마련을 검토 중이었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여정 제1부부장이 올해 들어 세 번째 담화를 내놨습니다.

이번에는 지난달 31일에 있었던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았습니다.

김 제1부부장은 가장 부적절한 시기에, 가장 비열한 방식으로 북한에 대한 비방 중상을 늘어놓았다면서

이런 행위를 정부가 방치한다면 남북관계는 최악의 국면을 보게 될 거라고 위협했습니다.

구체적으로 개성공단의 완전 철거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남북군사합의 파기까지 거론하며 강도 높게 압박했습니다.

[임을출 /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그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대북 전단지 살포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건들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면서 우리 정부의 돌파 의지와 역량을 시험하려고 하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이에 대해 정부는 이미 남북 판문점 선언 이후 접경지역을 평화지대화 하는 법안을 마련하려고 준비해왔다며 즉각 반응했습니다.

또 과거 '경찰관 직무집행법'에 근거해 대북전단 살포를 막았던 전례를 들며, 추가 살포를 적극 제지할 의지도 드러냈습니다.

[여상기 / 통일부 대변인 : 실제로 살포된 전단의 대부분은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며, 접경지역의 국민들의 생명 ·재산에 위험을 초래하고 하는 행위는 중단되어야 합니다.]

청와대도 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하는 행위에는 단호히 대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합의는 지켜져야 된다는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탈북단체는 오는 25일에도 대북전단 100만 장을 살포할 계획이라고 공공연히 밝히고 있어,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