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0545 0672020060460570545 02 0201001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91275234000 1593997528000 related

안양 코로나19 확진자, 무료 검사받으려 거짓 동선 밝혔다가 역학조사서 들통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연합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료 검사를 받기 위해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을 들렀다고 거짓 진술을 한 사례가 적발됐다.

4일 안양시에 따르면 동안구 관양1동에 거주하는 A씨(61·여, 안양 37번)는 지난 3일 동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지난달 29일 오후 1시께 만안구의 C식당을 방문해 식당 주인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해당 식당은 앞서 지난달 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B씨(61·남, 안양 31번)와 B씨 손녀(8, 안양 35번)가 식사를 한 곳으로, 시 보건당국은 이와 관련 'C식당 5월 29일 낮 12:30~13:30분, D식당을 같은 날 19:45~20:00 방문한 시민은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 문자를 보낸 바 있다.

하지만 A씨는 역학조사관의 GPS 조사 결과 C식당을 방문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식당 주인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고 진술했으나, 식당 주인은 "A씨를 안 만난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역학조사관은 병원에 있는 A씨에게 전화해 재차 구체적인 동선을 확인했고, 이 과정에서 A씨는 "무료 검사를 받기 위해 해당 식당에 갔다고 거짓말했다"고 털어놨다.

시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A씨의 카드 사용 내역 등과 병원에 입원 중인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감염 경로 및 동선, 접촉자에 대한 정밀 재조사에 나섰다.

아울러 조사 결과 A씨가 심각한 거짓말을 했거나 다른 지역을 방문해 코로나19를 전파한 사실 등이 드러나면 고발 등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A씨의 가족은 이날 뉴시스에 "A씨가 평소 가족들이 교회 부흥회 등에 참석하지 말라는 가족들의 권유를 무시하고, 활동하다가 감염된 것으로 보이며,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욕을 먹을까봐 순간적으로 허위로 진술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현재 크게 반성하고 있으며 이날 오전 역학조사관들에게 성실하게 해명하고 조사해 임했으며, 동선도 모두 공개했다"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