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0133 0972020060460570133 05 0507001 6.1.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72637000 1591272966000

'유강남 홈런+정찬헌 호투' LG, 삼성 완파하고 2연패 탈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유강남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실구장=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LG 트윈스가 투,타의 완벽한 조화로 삼성 라이온즈를 완파했다.

LG는 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11-0으로 이겼다.

2연패를 마감한 LG는 올 시즌 17승9패를 기록하며 리그 2위를 유지했다. 삼성은 12승15패를 마크했다.

LG 선발투수 정찬헌은 7이닝 2피안타 2사사구 11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2승을 챙겼다. 타선에서는 유강남이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은 4이닝 14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1실점(8자책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LG는 경기 초반부터 삼성을 몰아붙였다. 2회말 박용택의 우전 안타와 유강남의 좌중간 2루타로 1사 2,3루 찬스를 만들었다. 오지환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천웅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 선취점을 뽑아냈다.

기세를 탄 LG는 3회말 채은성의 중전 안타, 김민성의 우전 안타로 1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박용택이 1타점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보탰다. 계속된 공격에서 정근우가 좌익선상 흐르는 2루타를 작렬해 2,3루를 만들었고 유강남이 2타점 적시타, 오지환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6-0으로 달아났다.

불이 붙은 LG는 4회말 김현수의 중전 안타, 채은성의 3루 땅볼 때 상대 3루수 실책, 로베르토 라모스의 좌전 안타로 만루 기회를 얻었다. 여기서 김민성의 2타점 2루타, 박용택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9-0까지 도망갔다. 이어 유강남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작렬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승기를 잡은 LG는 이후 선발투수 정찬헌, 불펜투수 정우영과 진해수, 이상규의 호투로 삼성 타선을 틀어막았다. 경기는 결국 LG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