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9840 0562020060460569840 04 04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71609000 1591271651000

오바마 “분노했다면 이제 사회변화 끌어내자”

글자크기

온라인 타운홀 미팅서 / “경찰 개혁” 입장 제시

세계일보

버락 오바마(사진) 전 미국 대통령이 시민들에게 분노를 거름 삼아 사회변화를 끌어내자고 주문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온라인 타운홀 미팅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표출된 미국 사회의 분노는 인종차별 철폐와 경찰 개혁이란 목표를 이뤄낼 동력이 될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실제로 변화를 이뤄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언젠가는 이번 사건에 대한 관심도 사라지고 시위대의 규모도 줄어들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현재 모인 사회적 동력을 실제 변화로 연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플로이드 사망에 대한 분노가 흑인사회에 대한 경찰의 공정한 법 집행과 신뢰를 증진할 정책 변화로 이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미국의 각 주지사에게 공권력 집행과 관련한 규정들에 문제가 없는지 검토하고, 개혁에 착수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시위대에 대해 지지를 보낸다면서도 오바마 전 대통령은 폭력시위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거리에서 평화적이고 절제된 모습을 보여주는 시위대에 대해선 미국인들도 감사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타운홀 미팅은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을 이용해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국의 젊은이들이 문답하는 형식으로 70여분간 진행됐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타운홀 미팅 개최를 결정한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사태 대응방식에 대한 비판의식도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직 대통령이 충돌하는 모습을 피하면서도 현안에 대한 입장을 피력하기 위해 타운홀 미팅이란 형식이 최선이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바마 전 대통령 외 다른 전직 대통령들도 시위사태에 대한 의견을 내놨다.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평화적 시위와 사회시스템의 변화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조지아주 출신인 카터 전 대통령은 “남부 출신 백인 남성으로서 흑인이 겪는 불평등을 잘 알고 있다”며 정부가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도 성명을 통해 거리의 시위대에 대한 연대 입장과 함께 인종차별 철폐를 위한 여론 수렴을 촉구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