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9399 0232020060460569399 04 0403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269533000 1591269550000

'조지 플로이드 사망' 항의시위, 체포 인원 1만여명 넘어

글자크기

AP 자체 집계

대부분 통행 금지 위반

강도·약탈 혐의도 수백명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이 촉발한 인종차별 항의 시위 과정에서 1만명 이상이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A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후 미 전역에서 일어난 인종차별 항의 시위에서 체포된 인원이 1만명을 넘어섰다.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가장 많은 2500여명이 체포됐으며, 뉴욕에서는 2000여명이 붙잡혀 그 다음으로 많았다. 수도 워싱턴DC에서도 400여명이 검거됐다.


경찰이 검거한 이들은 대부분 통행 금지 명령을 어겼거나, 해산명령에 불응하는등 비교적 가벼운 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강도와 약탈 혐의로 체포된 이들은 수백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시위에 외부 세력이 개입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고 AP는 지적했다. 미네소타주 시위 참가자 80%가 주 밖에서 왔다는 팀 월즈 주지사 주장과달리 지난 주말 사이 미네소타에서 체포된 52명 중 41명은 미네소타주가 발행한 운전면허증을 소지하고 있었다. 워싱턴DC에서도 체포된 이들 중 86%가 워싱턴DC에 살고 있거나, 워싱턴DC와 인접한 메릴랜드주와 버지니아주 출신으로 나타났다.


한편, LA에서는 '국민 시의회'가 체포된 시위대를 위해 사용할 기금으로 200만달러(약 24억원)를 모았다. 여기에는 46만명 이상이 10∼20달러(약 1만2000∼2만4000원)씩 소액을 기부했다고 AP는 설명했다. 이 기금은 인권운동 단체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 LA지부와 1930년대부터 인권 수호 운동에 앞장서 온 미국 변호사협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