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8638 0372020060460568638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65139000 1591265146000 related

[POP이슈]"36kg 까지 빠져"..이세영, 성형설 해명→필러+보톡스 시술 고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영평티비' 채널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이세영이 성형설에 대해 해명했다.

3일 이세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 성형설을 해명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이세영은 "항간에 떠도는 성형설에 관해서 드릴 말씀이 많다. 포털 사이트에 보면 턱, 성형, 안면윤곽 등등 관련 검색어가 뜬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용 중에 다이어트를 하면서 살만 깎은 게 아니라 다른 것도 깎았다는 얘기가 있다. 개그 하면서 보여드렸던 모습과 지금은 모습이 달라서 그렇게 생각하시는 것 같다"라며 "해명하는 게 맞는가 싶으면서도 말씀드려야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성형은 일절 하지 않았지만 시술은 받았다. 시술 얘기에 앞서 얼굴이 달라진 이유는 화장술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제가 화장을 꽤나 열심히, 잘한다. 얼굴에 그림을 그린다고 생각하고 한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두 번째 이유는 다이어트다. 2년 전에 36kg 까지 빠진 적이 있었다. 얼굴살이 말도 안 되게 너무 빠졌다. 보기 싫게 빠져서 처음으로 받았던 시술이 필러였다. 얼굴살은 한번 빠지면 원래대로 돌아오기 어려워서 필러로 얼굴을 채웠다. 앙상했던 얼굴이 조금 복귀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영평티비' 채널 영상 캡처


이날 이세영은 "제가 턱이 굉장히 발달했다. 칼은 대지 않았지만 보톡스를 반년에 한 번씩은 꾸준히 맞았다. 꾸준히 맞으면 실제로 턱이 작아지는 효과가 있다"라며 "성형을 권장하는 게 아니라 제가 한 시술을 솔직하게 말씀드리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일평 씨랑 연애하면서 많이 꾸미게 됐다. 성형을 하지 않았는데 했냐고 물어보면 오히려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과거 사진을 쿨하게 공개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원래부터 마른 분인 줄 알았는데 다이어트하신 거였군요", "함부로 알지도 못하면서 성형했다고 하는 건 좀 아니다", "사람은 사랑받고 사랑하면 아름다워진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녀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앞서 이세영은 지난 5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43kg이 적힌 체중계 사진과 함께 "목표까지 -2kg"이라는 게시글을 올려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이세영은 지난 2011년 MBN 공채 1기 개그우먼으로 데뷔 후, tvN 'SNL코리아' '코미디 빅리그', XtvN '최신유행프로그램' 등에 출연했다. 현재 재일교포 남자친구와 함께 구독자 23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운영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