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8210 0202020060460568210 06 0601001 6.1.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63470000 1591263495000 related

개그맨 몰카범, 자신이 설치한 몰카에 얼굴 찍혀 덜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서울 여의도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적발된 KBS 공채 개그맨 A씨는 몰카에 담긴 자신의 모습때문에 덜미를 잡혔다.

4일 한 매체는 "A씨가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불법 설치해 이틀간 촬영한 몰카 영상에는 A씨 자신의 모습도 등장한다. A씨는 몰카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비춰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달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를 구입하고, 이를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 칸에 설치된 선반에 이틀간 올려뒀다. 이는 지난달 29일 밤 한 KBS 소속 PD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각됐다.

경찰은 영상에서 A씨의 모습을 확인하고 신원을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1일 새벽 경찰에 자수했다.

이후 해당 몰카를 설치한 범인이 KBS 직원이라는 보도가 나왔으나, KBS 측은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부인했다. 이후 32기 공채 개그맨이 용의자로 지목되자 KBS는 '직원이 아니'라고 대응한 것에 대한 누리꾼들의 질책을 받았다.

‘가로세로연구소’는 개그맨 B씨를 몰카범으로 지목했으나, 해당 개그맨은 별다른 해명 없이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KBS 측은 지난 3일 “불법 촬영기기 사건,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KBS는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