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7565 0182020060460567565 06 06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61303000 1591261326000 popular

고유진, 연예계 데뷔 포기 “날 갉아먹는 듯한 생각…비연예인으로 살 것”(전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net ‘프로듀스 48’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던 연습생 고유진이 연예계 데뷔를 포기했다.

지난 3일 고유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회사에서 나온 상태다. 데뷔하고 싶었는데 마음처럼 잘 되지 않았다. 정신적으로도 너무 힘들어서 그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연습생 생활을 오래 하기도 하고 열심히 해왔지만 이 생활이 저를 갉아먹는 듯한 생각이 들고 나서 부터는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었다. 오랜 꿈을 포기하게 되었고 데뷔를 기다려주신 팬분들께는 너무 죄송한 얘기이지만 저는 앞으로 비연예인으로 살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Mnet ‘프로듀스 48’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던 연습생 고유진이 연예계 데뷔를 포기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또 고유진은 “허위사실이나 사실관계가 성립되지 않은 인신공격은 삼가해주셨으면 한다. 너무 도가 지나친 경우 법적대응을 할 수 밖에 없다”면서도 거듭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고유진은 ‘프로듀스48’ 출연 후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에서 에잇디크리에이티브로 이적했다.

▲ 다음은 고유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고유진입니다.

저는 회사에서 나온 상태입니다. 데뷔하고 싶었는데 마음처럼 잘 되지 않았습니다. 운과 타이밍도 따라줘야 하는 일이기도 하고 좋지 않은 일도 많았고 정신적으로도 너무 힘들어서 그만하게 되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현재로서는 자세히 말씀 드릴 수 없지만 나중에 제가 말씀 드릴 수 있을 때 꼭 얘기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동안 연습생 생활을 오래 하기도 하고 열심히 해왔지만 이 생활이 저를 갉아먹는 듯한 생각이 들고 나서 부터는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오랜 꿈을 포기하게 되었고 데뷔를 기다려주신 팬분들께는 너무 죄송한 얘기이지만 저는 앞으로 비연예인으로 살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하나 더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은 저는 데뷔를 할 것처럼 꾸며내서 팬 분들을 기만 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개인 사정상 회사나 데뷔에 대해서 전혀 언급 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저로서는 그동안 계속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함을 표현 하고자 유튜브나 인스타 개설, 라이브방송, 아프리카TV에 나가서 최대한 소통하려고 노력한 거고 앞으로도 아이돌 연습생이 아닌 비연예인인 저를 좋아해주실 수 있는 분들과 소통하고 좋은 콘텐츠와 제가 잘 할 수 있는 것들을 보여드리면서 지금까지 받았던 사랑을 보답하며 살아갈 예정입니다.

이제 비연예인이기 때문에 제가 지금 문제가 되는 상황을 따로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공인이 아닌 한 사람으로서 상처받는 일들이 많습니다. 허위사실이나 사실관계가 성립되지 않은 인신공격은 삼가해주셨으면 합니다. 너무 도가 지나친 경우 법적대응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다시 한번 오래 기다려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리고 바로 얘기 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양해 부탁드립니다. 죄송합니다. /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