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6058 0112020060460566058 03 0304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58313000 1591258328000 related

中, 미국산 산다더니…韓 수출 어부지리 선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머니투데이


중국이 미국 수입을 확대하는 미·중 1단계 무역합의안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합의안 이행 시 한국의 대중국 수출에 큰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중국이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서 중국향 한국 수출이 선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4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발표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경과 및 우리 수출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분기까지 432억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을 구매하기로 했으나 실제 구매액은 200억달러로 이행률이 46.3%에 그쳤다.

앞서 미중은 지난 1월 중국이 향후 2년간 2000억달러 규모의 미국 상품 및 서비스를 추가 수입하는 1단계 무역합의안에 공식 서명했다.

품목별로는 공산품(합의액 277억 달러)의 이행률이 53.4%에 그쳤고, 에너지(63억 달러)의 이행금액도 1억 달러에 불과했다. 농산품(91억 달러)의 경우엔 51억 달러에 그쳤지만 이는 전년 동기대비 2배 이상의 수준이다.

미중 무역합의안 품목을 기준으로 중국의 1분기 전 세계 수입액은 전년 동기보다 0.3% 증가했지만, 미국 수입은 2.7% 감소했다.

중국 시장에서 한국과 미국의 수출경합도가 가장 높은 품목은 공산품이다. 공산품의 경우 한국 점유율이 2017년 기준 14.5%로 주요국 중 가장 높았다. 대만이 13.8%, 일본이 12.1%, 미국이 9.0%로 뒤를 이었다. 이에 미중 합의로 미국산 공산품 수입이 확대될 경우 한국산의 수입이 가장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1분기까지 중국의 미국산 공산품 수입은 전년 동기대비 16.8% 감소해 주요국 중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산 공산품 수입은 전년 동기대비 4.2% 감소에 그쳐 타격이 크지 않았다. 화학제품, 기계 등 일부 품목을 제외하고 기존에 중국에서 수입하던 한국 제품이 미국산 제품으로 대체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이유진 무협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연구원은 "최근 다시 격화된 미·중 갈등과 낮은 무역합의 이행률을 감안할 때 중국 시장에서 한국 제품이 미국산으로 대체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면서도 "하반기까지 불확실한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미국과 경합하는 품목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민경 기자 eyes0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