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5138 1192020060460565138 04 04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1257061000 1591257067000

美국방, '軍동원' 트럼프에 반기…전직 국방도 직격탄

글자크기
美국방, '軍동원' 트럼프에 반기…전직 국방도 직격탄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위 진압에 연방군 동원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 현직 국방장관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습니다.

입이 무거웠던 전직 국방장관도 미국을 분열시키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군 통수권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규군인 연방군을 동원해서라도 시위를 진압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내놓은 것입니다.

<마크 에스퍼 / 미 국방장관> "정규군을 법 집행 역할로 활용하는 옵션은 최후의 수단으로만 써야 합니다. 저는 (군 동원을 위한)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습니다."

폭동진압법이 발동되면 대통령은 연방군을 동원할 수 있고 주지사의 지휘를 받는 주 방위군도 연방정부 아래 둘 수 있습니다.

'충성파'로 꼽히는 에스퍼 장관의 항명성 발언이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지는 가운데 그의 경질설도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을 투입할 생각이 없다며 한걸음 물러서면서도 에스퍼 장관의 발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백악관은 폭동진압법 카드는 유효하다며 엇박자를 드러냈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 미 백악관 대변인> "현재까지 에스퍼 장관은 여전히 장관입니다. 대통령의 신임을 잃는다면 앞으로 모두가 이에 대해 알 수 있을 겁니다. 폭동진압법은 유효한 수단입니다."

이런 가운데 직전 국방장관이었던 제임스 매티스 전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을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을 단결시키려 시도조차 하지 않은 생애 첫 대통령"이라고 꼬집은 뒤 시위현장을 전투공간으로 표현한 에스퍼 장관의 발언도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재임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언을 마다하지 않았던 매티스 전 장관은 사임 후엔 발언을 자제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발언의 무게감이 남다르다는 평가입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