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2426 0782020060460562426 03 0310001 6.1.11-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52963000 1591253294000 related

車 업계, 생산손실 만회위해 특근 확대 추진…여름휴가 단축 검토

글자크기

주 52시간제 한시적 유예…코로나 연관성 입증 후 고용부에 특별연장근로 신청

이투데이

(그래픽=이투데이 / 자료=KAM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에 직격탄을 맞은 자동차 업계가 7월 말~8월 초로 이어지는 여름휴가 기간 중 생산손실 만회를 위한 특근을 검토 중이다.

수출물량 감소로 일부 공장이 휴업을 반복하는 반면, 내수는 극심한 출고적체를 겪고 있다. 이와 관련해 노사 협의 추진은 물론, 코로나19 연관성을 입증해 고용부에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4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ㆍ기아차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막대한 생산손실이 불가피해진 만큼, 이를 만회하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모색 중이다. 이를 위해 내수 생산설비를 중심으로 특근 확대를 검토하고 나섰다.

현대ㆍ 기아차 고위관계자는 "특근 확대는 노사 협의만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생산손실과 코로나19와의 연관성까지 입증해서 고용부에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1~4월 국내 완성차 5사의 누적 생산은 리먼 쇼크 직후인 2009년(95만4297대) 이후 가장 낮은 109만7362대에 머물렀다. 같은 기간 158만3888대를 기록했던 2014년과 비교해 30.7%나 감소한 규모다.

완성차 업계는 생산손실 만회를 위해 △주 52시간제의 한시적 유예 △잔업 및 특근 확대를 통한 일시적 주 60시간제 근무 △여름 휴가 기간 특근 △고용부 특별연장근로 신청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생산직 기준으로 기본 주 40시간 근무에 토요일 특근 8시간을 포함, 총 48시간 근무가 일반적이다.

전체 공장이 여름휴가 반납을 검토 중인 것은 아니다. 현대차 팰리세이드(수출형 포함)와 제네시스 GV80, G80 등 내수 인기 차종의 경우 6~8개월 출고적체가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의 전체 출고적체만 12만 대 안팎인 것으로 전해진다.

노조는 간부 회의를 열고 회사의 특근협의 요청에 대해 조만간 최종의견을 마련할 계획이다. 노사 협의가 성사되면 내수 생산설비에 한해 연장근로 시간과 적용 기간(휴가기간 포함) 등이 결정될 예정이다.

이미 미국 GM과 포드가 7~8월에 걸쳐 2주 동안 이어진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조업 추진을 예고했다. 유럽도 한 달 가까이 이어지는 여름휴가를 단축하거나 일부 공장의 휴가 기간 조업 추진을 검토 중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조사연구실 관계자는 "재난대응 특별노동조치법을 포함한 다양한 법적 대책이 나와야 할 시기"라며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따라 차 회사 생산손실은 곧바로 근로자의 경제활동 위축으로 이어진다. 소비 촉진을 위해서라도 정부의 유연한 대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투데이/김준형 기자( junior@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