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9216 0582020060460559216 06 0602001 6.1.12-RELEASE 58 스포츠월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91248836000 1591248851000 related

‘야식남녀’, 1박 2일 펜션 뒤풀이 논란에 결국 취소…“적절치 않다고 판단”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야식남녀’ 팀이 진행 예정이었던 1박 2일 펜션 뒤풀이를 최종 취소 결정했다고 밝혔다.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 측은 4일 “제작팀은 3일 최종 촬영을 마치고 대규모 종방연을 대신해 그간 촬영을 함께한 현장인력 및 배우 등 최소화된 인원을 모임을 기획한 것은 사실”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야식남녀’ 측은 “그러나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코로나 19 감염 사태로 인해 외부인 출입이 없는 장소일지라도 모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최종 취소 결정을 했고, 해당 부분을 스태프와 배우들에 안내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야식남녀’ 팀이 배우와 스태프들이 5일 파주의 한 펜션에서 ‘쫑파티’를 겸한 1박 2일 MT를 떠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특히 이번 뒤풀이에는 ‘야식남녀’의 배우와 스태프 약 10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 19 확산세가 여전히 사그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한 장소에 여러 명이 모이는 것에 비판의 의견이 쏟아졌다.

한편, 지난달 25일 처음 방송된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주연의 JTBC ‘야식남녀’는 지난 3일 촬영을 모두 종료했다.

사진=JTBC ‘야식남녀’ 포스터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