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8519 0012020060460558519 08 08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7700000 1591852339000

NHN, 5000억원 들여 김해에 데이터센터 짓는다···네이버에 이어 대규모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경기도 판교에 있는 NHN의 데이터센터의 내부 모습. NH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사업을 하는 NHN이 경남 김해에 5000억원을 들여 데이터센터를 짓는다. 네이버가 올해 세종특별자치시에 데이터센터을 착공하는 데 이어, 대규모 데이터센터가 추가로 세워지는 것이다.

NHN은 4일 경상남도 도청에서 경상남도, HDC현대산업개발, 김해시와 함께 ‘NHN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MOU)를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진은숙 NHN 최고기술경영자(CTO),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허성곤 김해시장 등이 참석했다. 데이터센터는 컴퓨터 시스템과 통신장비, 저장장치인 스토리지 등이 설치된 시설을 말한다.

NHN은 HDC현대산업개발과 함께 5000억원을 투입해 데이터 센터 부지로 선정된 김해시 부원지구를 공동개발한다. 약 6600㎡(2만평)의 이 부지에는 NHN의 두 번째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TCC2’와 연구개발(R&D)센터가 들어선다.

NHN은 올해 초 경남도와 투자상담을 해오며 경남 지역 내 3곳의 데이터센터 후보지를 제안받았다. 이 중 현장실사와 기술평가를 거쳐 김해 부원지구를 최종 부지로 선정했다. NHN과 HDC현대산업개발과은 이 곳을 데이터센터 기반의 스마트시티로 조성될 계획이다.

두 번째 데이터센터 ‘TCC2’는 경기도 판교에 있는 첫 번째 데이터센터 ‘TCC1’보다 4배 이상 크게 지어진다. 10만대 이상의 대규모서버 운영이 가능한 도심형 친환경 데이터센터다. NHN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토스트(TOAST)’ 사업확대에 따른 조치다. TCC2는 경남지역의 제조업, 의료, 금융, 공공 등 지역 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함께 건립되는 R&D센터에는 500여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하게 된다. NHN은 지역 인재를 우선 채용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진은숙 NHN CTO는 “NHN은 김해 부원지구의 TCC2를 클라우드 사업의 핵심 기지로 성장시키는 동시에, 경남지역이 IT 관련 신성장 산업 분야의 선도적 위치를 선점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투자와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올해 세종특별자치시에 두 번째 데이터센터 ‘각:세종’ 를 착공해, 2023년 준공을 마칠 계획이다. 총 8000억원가량이 투입되는 ‘각:세종’은 강원도 춘천의 첫 번째 데이터센터 ‘각’보다 6배 이상 크다. 데이터센터가 들어서는 지자체에서는 수십억원의 세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